송윤아, '우아한 친구들'서 남정해 役
송윤아 "감독님 믿고 출연 결심"
송윤아 "유준상, 소년 같았다"
배우 송윤아./사진제공=JTBC
배우 송윤아./사진제공=JTBC


배우 송윤아가 2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한 소감을 밝혔다.

10일 오후 '우아한 친구들'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게됐다. ‘우아한 친구들’은 갑작스러운 친구의 죽음으로 평화로운 일상에 균열이 생긴 20년 지기 친구들과 그 부부들의 이야기를 담은 미스터리 드라마다. 잔잔했던 인생에 거센 폭풍우를 맞은 이들의 변화가 유쾌한 공감을 선사하는 동시에 짜릿한 서스펜스를 자극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송윤아는 완벽주의 정신과 의사 남정해로 분한다. 도도하고 시크한 매력의 ‘냉미녀’ 같지만, 알고 보면 누구보다 사랑받기를 원하고 갈구하는 외강내유형이다.

2년 만에 안방극장에 돌아온 송윤아. 그는 “배우로 생활한지 어느덧 26년이 넘어가고 있다”며 “시간이 지날수록, 작품을 더해갈수록 ‘이일은 나의 천직이야, 갈수록 잘하고 있어’라는 생각을 하게 되길 바랐는데, 현실의 나는 언제부턴가 ‘이렇게 하는 게 맞나, 연기의 답은 어디에 있는 건가’하는 생각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엄마로서 애만 봐야 하나 생각이 들 즈음에 이 작품이 찾아왔고, 감독님을 만나면서 다시 나아갈 수 있는 자신감을 얻었다. 감독님이 나에게 기대와 믿음을 줬기 때문에 출연을 결심하게 됐다”고 밝혔다.

유준상과의 호흡을 묻자 송윤아는 “작품으로는 처음 만나는데 첫 촬영 때부터 편하게 연기할 수 있게 해줘서 너무 감사했다”고 말했다. 첫인상에 대해서는 “뭐든지 잘하고 싶어 하는 소년 같았다”며 웃었다.

‘우아한 친구들’은 오늘(10일) 오후 10시 50분 첫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