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하늘X윤상현 '18 어게인', 첫 대본리딩 어땠나
감칠맛 나는 현실 연기의 향연
김하늘, '매력 만렙' 워너비 워킹맘 변신
윤상현-이도현, 한 사람 같은 2인 1역 연기
'18 어게인' 출연진이 대본리딩을 가졌다. / 사진제공=JTBC '18 어게인'
'18 어게인' 출연진이 대본리딩을 가졌다. / 사진제공=JTBC '18 어게인'


JTBC 새 월화드라마 '18 어게인'(에이틴 어게인)의 첫 대본리딩 현장이 공개됐다. 김하늘, 윤상현, 이도현, 김유리, 위하준 등 한 자리에 모인 주역들의 모습이 기대감을 수직 상승시킨다.

'모범형사' 후속으로 오는 9월 첫 방송 예정인 '18 어게인'은 이혼 직전에 18년 전 리즈시절로 돌아간 남편 이야기. 드라마 '고백부부'로 섬세한 연출력을 인정받은 하병훈 감독이 JTBC로 이적한 이후 처음으로 연출하는 드라마다.

'18 어게인'의 첫 대본리딩에는 김하늘(정다정 역), 윤상현(홍대영 역), 이도현(고우영 역), 김유리(옥혜인 역), 위하준(예지훈 역)을 비롯해 이기우(최일권 역), 김강현(고덕진 역), 이미도(추애린 역), 노정의(홍시아 역), 려운(홍시우 역), 최보민(서지호 역), 황인엽(구자성 역) 등 전 출연진이 총 출동했다. 배우들은 첫 리딩임에도 불구하고 찰진 케미스트리를 뿜어내며 폭발적인 시너지를 만들어냈다.

김하늘은 워킹맘들의 워너비 정다정으로 로딩된 모습으로 기대를 자아냈다. 그는 부드러우면서도 강단 있는 목소리와 대사 처리로 듣는 이들의 귀를 단숨에 사로잡았다. 또한 사춘기 자녀를 둔 엄마와 아이가 있는 늦깎이 신입 아나운서로서의 고충을 섬세한 감정연기로 표현했다.

37세 홍대영 역을 맡은 윤상현과 18세 홍대영 역을 맡은 이도현은 마치 한 사람 같은 2인 1역 연기를 선보였다. 두 사람은 말투는 물론 목소리, 대사 사이 사이의 호흡 하나까지 복사-붙여넣기 한 듯한 대사 처리로 몰입도를 상승시켰다.

윤상현은 특유의 현실 밀착형 연기로 일상에서 볼 수 있는 인간적이고 친근한 남편 홍대영 캐릭터를 보다 리얼하게 표현해내 공감과 짠내를 유발했다. 이도현은 몸은 18세로 돌아갔지만, 내면은 37세 아저씨 그대로인 캐릭터를 능청스러운 말투와 표정으로 소화해내 현장을 웃음으로 가득 채웠다.

세림고 교사인 옥혜인 역의 김유리는 학생들을 보듬어주는 다정다감한 면모로 미소를 자아냈다. 프로야구 투수 예지훈 역의 위하준은 따뜻하고 듬직한 매력과 위트 넘치는 화술로 여심을 흔들었다. 김강현, 이미도는 웃음 킬링 포인트를 만들어내며 감초 역할을 톡톡히 했다. 노정의, 려운, 최보민, 황인엽을 비롯한 세림고 핫루키 군단은 청량한 매력과 속도감 있게 치고 받는 티키타카로 보는 이들을 연신 미소 짓게 했다.

김하늘, 윤상현, 이도현, 김유리, 위하준을 비롯한 전 출연진들은 첫 대본리딩부터 자신의 배역에 몰입해 감칠맛 나는 연기와 환상적인 호흡을 보여줬다. 하병훈 감독은 "모두 고생 많이 하셨다. 준비 많이 해오신 게 보여서 너무 감사드린다. 이 작품 통해서 하고 싶었던 얘기는 '초심'이다. 이적 후 첫 작품인 만큼 매 순간 초심을 떠올리며 임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또한 스태프들과 함께 파이팅을 다지며 기분 좋은 스타트를 알렸다.

'18 어게인' 제작진은 "김하늘, 윤상현, 이도현 등 전 출연진들의 생동감 넘치는 현실 연기와 찰진 호흡이 돋보인 대본리딩이었다. 시청자분들도 함께 빠져들어 웃고, 설레고, 공감할 수 있는 드라마를 만들기 위해 열심히 촬영하고 있다"며 "공감 휴먼 판타지 '18 어게인'에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영화 '17 어게인'을 원작으로 하는 JTBC 새 월화드라마 '18 어게인'은 오는 9월 첫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