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정X이상엽X알렉스 삼각구도
이상엽 질투 일으킨 한 마디는?
엇갈린 세 사람의 시선
'한 번 다녀왔습니다' 알렉스 이상엽 이민정 / 사진 = 스튜디오드래곤, 본팩토리 제공
'한 번 다녀왔습니다' 알렉스 이상엽 이민정 / 사진 = 스튜디오드래곤, 본팩토리 제공


'한 번 다녀왔습니다' 이상엽이 질투 본능을 일깨우며 안방극장에 웃음꽃을 피운다.

2일 방송되는 KBS 2TV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극본 양희승 연출 이재상) 21, 22회에서는 이민정(송나희 역), 이상엽(윤규진 역), 알렉스(이정록 역)의 식사 자리가 펼쳐진다고 해 흥미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앞서 방송에서는 이혼 사실을 숨기고 함께 방송에 출연하는 송나희(이민정 분)와 윤규진(이상엽 분), 패널로 같이 하게 된 이정록(알렉스 분)의 묘한 만남이 그려졌다. 특히 윤규진은 유독 송나희에게만 친절하게 대하는 이정록을 탐탁지 않게 여기며 투덜거리는 모습을 보여 시청자들의 실소를 터뜨리게 했다.

이렇듯 세 사람의 만남이 본격 시작된 가운데, 식사를 하고 있는 이들의 모습이 공개돼 호기심을 드높인다. 여유로운 이정록, 그의 말에 경청하고 있는 송나희, 이 상황이 불편한 듯 이정록을 노려보는 윤규진의 엇갈린 시선이 담긴 것.

특히 이날 송나희를 향해 이정록이 내뱉은 말 한 마디에 윤규진이 울컥, 감정을 숨기지 못하고 결국 이정록을 질투한다고. 과연 윤규진의 질투 본능을 일깨운 이정록의 말은 무엇일지, 세 사람이 또 어떤 에피소드로 안방극장을 즐겁게 만들지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이민정, 이상엽, 알렉스의 얽히고설킨 실타래가 풀리면서 새로운 갈등 양상이 그려질지 2일 오후 7시 55분 방송되는 KBS 2TV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 21, 22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