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희, 3연속 히트 도전
JTBC 'SKY 캐슬'부터 넷플릭스 '인간수업'까지
거침없는 행보로 차세대 스타 발돋움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인간수업' 스틸컷. /사진제공=넷플릭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인간수업' 스틸컷. /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김동희의 행보가 심상치 않다. 드라마 'SKY 캐슬' '이태원 클라쓰' 등을 연이어 흥행시키며 차세대 스타로 떠올랐기 때문. 맹렬한 기세에 힘입은 그는 넷플릭스 '인간수업'을 통해 파격적인 변신을 예고했다.

'인간수업'은 돈을 벌기 위해 죄책감 없이 범죄의 길을 선택한 고등학생들이 그로 인해 혹독한 대가를 치르는 과정을 그린 작품이다. 드라마 '무법 변호사' '개와 늑대의 시간' 등을 연출한 김진민 감독과 신예 진한새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김동희는 극 중 상상치도 못할 범죄에 발을 담근 모범생 지수 역을 맡았다. 그는 어두운 10대의 이면을 섬세하게 그려내며 극적인 현실 속에서 나오는 인간의 본능이 무엇인지 보여준다.
'인간수업' 스틸컷. /사진제공=넷플릭스
'인간수업' 스틸컷. /사진제공=넷플릭스
앞서 진행된 제작발표회에서 김동희는 "대본의 신선함에 충격받았다. 한국 드라마에서는 쉽게 만나지 못할 장르"라며 "작가님이 표현하는 대사나 설정이 어려웠지만 꼭 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수는) 궁지에 몰려있는 듯한 캐릭터다. 극적인 감동이 많아서 연기하기 힘들더라"라면서 "그럴 때마다 감독님과 상의하면서 캐릭터의 불안한 심리를 표현하려고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JTBC 드라마 'SKY 캐슬' 촬영 비하인드컷(위), JTBC 드라마 '이태원 클라쓰' 현장 스틸컷. /사진제공=JTBC
JTBC 드라마 'SKY 캐슬' 촬영 비하인드컷(위), JTBC 드라마 '이태원 클라쓰' 현장 스틸컷. /사진제공=JTBC
김동희는 2018년 웹드라마 '에이틴'으로 데뷔했다. 이후 JTBC 드라마 'SKY 캐슬'에서 차기준(조병규 분)의 쌍둥이 형 차서준으로 나오며 안방극장에 눈도장을 찍었다.

최근에는 JTBC 드라마 '이태원 클라쓰'에서 장대희 회장(유재명 분)의 둘째 아들이자 서자 장근수로 성인 연기에 처음 도전했다. 그는 뛰어난 표현력으로 캐릭터의 매력을 배가하며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뜨거운 인기가 채 가시기도 전에 '인간수업'으로 화력 강화에 나선 김동희. 그는 시시각각 변하는 인물의 색깔을 자신만의 개성으로 승화하며 생동감을 불어넣는다. 김동희의 변화무쌍한 활약이 기대되는 이유다.

김동희는 앞서 출연한 작품을 통해 흥행 2연타에 성공하며 스타성을 입증했다. 과연 그가 '인간수업'을 통해 3연속 히트를 기록할 수 있을지 앞으로의 행보가 궁금해진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