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창욱, 도경수, NCT 해찬 /사진=텐아시아 DB
지창욱, 도경수, NCT 해찬 /사진=텐아시아 DB


배우 지창욱이 실내 흡연으로 고개를 숙였다. 앞서 도경수, NCT 해찬, 미노이, 장항준 감독 등도 같은 논란으로 도마 위에 올랐다. 논란은 같지만, 사람만 바뀌고 있다.

11일 지창욱 소속사 스프링 컴퍼니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지난 1월 26일 공개된 드라마 메이킹 콘텐츠 내 배우 지창욱의 행동으로 불편함을 느끼신 모든 분께 죄송하다는 말씀 전합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해당 메이킹 콘텐츠 중 지창욱 배우가 실내에서 전자담배를 사용한 장면이 포함되었습니다. 부적절한 장면으로 보시는 분들께 불편함을 드렸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스프링 컴퍼니는 "지창욱 배우 또한 부적절한 행동임을 인지하고 많은 분께 실망감을 드려 죄송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콘텐츠를 접하신 분들과 현장의 스태프, 출연자분들, 작품을 사랑해 주신 시청자분들께 다시 한번 깊이 사과드립니다"라고 했다. 또한 "이번 일을 통해 부적절한 행동이 반복되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를 기울이겠습니다. 다시 한번 이번 일로 많은 분께 심려를 끼친 점,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라고 힘주어 말했다.

앞서 지난달 26일 JTBC 토일드라마 '웰컴투 삼달리 메이킹 영상이 공개됐다. 해당 영상에서는 지창욱, 신혜선 등이 스태프들과 함께 리허설 중인 모습이 담겼다. 영상이 공개된 후 2월 10일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지창욱의 실내 흡연 논란이 제기됐다. 지창욱은 신혜선, 이재원, 배명진과 리허설 도중 액상형 전자 담배를 흡연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내뿜은 연기는 보이지 않았으나 지창욱의 손에는 전자담배로 보인다. 특히 지창욱은 실내 세트장에서 동료들과 함께 있음에도 불구하고 아무렇지 않은 듯 전자 담배를 흡연해 빈축을 샀다.

'웰컴투 삼달리' 측은 논란이 제기된 뒤 메이킹 영상에서 지창욱의 실내 흡연 부분만 삭제했다. 메이킹 영상 속 지창욱의 실내 흡연 모습은 삭제됐고, 결국 소속사는 사과했다. 지창욱은 최고 시청률로 '웰컴투 삼달리'의 종영을 이끌었으나 뒤늦게 실내 흡연 논란으로 잡음을 남겼다.

앞서 엑소 도경수, NCT 해찬, 미노이도 같은 논란으로 고개를 숙였다. 지난해 도경수 역시 지창욱과 마찬가지로 엑소 컴백 자체 콘텐츠 관련 영상에서 실내 흡연이 포착됐다. 도경수는 전자 담배를 사용하는 듯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에 콧김인지 전자 담배인지 등 추측이 난무했다. 그 결과 도경수는 실내 대기실에서 전자 담배를 사용한 게 맞았다. 영상 속 도경수의 흡연 모습은 삭제됐다.

마포구보건소건강행동과 측은 "도경수의 방송사 건물 내에서의 흡연은 금연 구역 위반 행위로 당사자 및 소속사가 니코틴이 없는 전자담배를 사용하였음을 소명하였으나 해당 제품의 성분설명 및 안내서에 무니코틴을 입증할 수 없는 상황이기에 과태료를 부과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당사자는 공인으로서 앞으로 성실히 법을 준수하겠다는 다짐을 했다"라고 전했다.

해찬 역시 도경수와 비슷한 사례다. 해찬은 NCT 127 안무 연습 콘텐츠 촬영 중 실내에서 전자 담배를 사용했다.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관할 보건소에서 해당 사안에 대한 과태료 처분을 받아 납부할 계획이다. 부주의한 행동으로 많은 분께 심려를 끼친 점, 깊이 사과드린다. 앞으로 이러한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를 기울이겠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해찬이 실내에서 흡연하는 모습 또한 영상에서 삭제된 상태다.

미노이는 SNS 라이브 방송 중 담배꽁초가 쌓인 재떨이를 노출했다. 미노이는 "에라 모르겠다"라면서 "쑥스럽다. 이런 제 모습도 사랑해 주신다면 쑥스럽고 감사한 것"이라고 말했다. 장항준 감독도 실내에서 흡연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기도. 장항준 감독은 지난해 6월 장도연, 이옥섭 감독과 함께 등장한 웹 예능 '넌 감독이었어'에서 실내 흡연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논란이 제기된 후 장항준 감독의 실내 흡연 모습을 지웠다.

이들은 전자 담배이기에 실내에서 흡연해도 된다는 안일한 생각을 가진 듯 보인다. 하지만 논란으로 뭇매를 맞았던 이들 옆에는 동료들이 있었다. 생각 없이 자연스럽게 실내에서 흡연을 한 건 본인의 선택이었으나 주변 사람들에게는 민폐였다. 같은 문제가 제기되고 있다는 건 여전히 안일한 생각을 갖고 있기 때문. 자신의 안일한 생각보다 옆의 동료들을 위한 배려가 필요하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