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회장님네' 방송 화면.
사진='회장님네' 방송 화면.


배우 차광수가 아내가 출산 후 투병을 했다고 밝혔다.

지난 11일 방송된 tvN STORY 예능 ‘회장님네 사람들’에서는 ‘전원일기’에서 모자 역할로 호흡을 맞췄던 박순천과 강현종이 20년 만에 상봉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날 박순천이 강현종에게 "너 연기 그만두고 다른 일을 한 거야? 게임 프로그램 MC를 본 것까진 알아"라고 하자 그는 "쉽지 않았다. 프로그램은 한정돼 있고, 어렸을 때부터 해오던 게 연기여서 이걸 계속해야 하나 싶더라. 너무 힘들어서 택시도 하고 대리운전도 해봤다"고 말했다. 이어 3년 전 결혼했다는 강현종은 "그때가 제일 힘들었다. 결혼 준비하면서 연락 못 돌렸던 게 제일 힘들었다"고 덧붙였다.

이후 김장을 담그던 중 김용건은 차광수에게 아이들 근황을 물었고, 차광수는 "대학교 졸업반 26살이다. 아들 하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3~4명은 낳고 싶었는데, 아내가 첫애 낳고 20일 만에 등 근육이 부러져서 누워있었다"며 "등에서 뚝 소리가 나면서 못 일어나는 거다. 그래서 그 사람 일으키느라 대한민국 유명하다는 병원을 다 다녔다"고 밝혔다.

차광수는 "겁이 나서 그다음에 둘째를 못 가졌다. 아들 낳아 대는 잇지 않나. 아내가 못 일어날까 봐 못 가졌다"고 덧붙였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