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텐아시아DB
/ 사진=텐아시아DB


소녀시대 태연이 팬사인회 난동에 대해 속상한 소감을 전했다.

태연은 8일 팬들과 소통하는 커뮤니티를 통해 "아까 놀란 건 둘째치고 내가 정말 고생해서 만든 앨범인데, 내 앞에서 집어던진 게 잊혀지지가 않는다"라며 "오늘 오신 분들 다들 놀라셨을 텐데 조심히 들어가라. 속상해"라고 심경을 전했다.

이날 태연의 다섯 번째 미니앨범 ‘투 엑스’(To. X) 발매 기념 팬사인회가 진행됐다. 그러던 와중 한 남성이 태연의 앨범을 집어던지고, 전화번호를 달라며 소리치는 등 난동을 부렸다. 경호원과 매니저가 남성을 제지하며 상황이 정리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현장에 있었던 한 누리꾼은 "주위에서 말렸는데도 말을 안 들어 경호원이 끌고갔다"고 비화를 전했다. 그러면서 "너무 화가 나는데 태연이 더 놀랐을 것 같아서 아무 말도 안했다"고 태연이 놀란 상황에서도 팬들을 달랬다고 덧붙였다.

한편 태연은 지난달 27일 다섯 번째 미니앨범 ‘투 엑스’를 발매했다.

김세아 텐아시아 기자 haesmi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