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최화정 "주름·피부 리프팅 시술 OK" vs 홍진경 "보톡스·선크림 NO, 확 늙어"


방송인 홍진경이 피부 관리에 대한 중요성을 깨달았다.

지난 1일 유튜브 채널 '공부왕찐천재 홍진경'에는 '최화정과 처음 공개하는 홍진경 만두 레시피'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공개된 영상에서 홍진경은 "화정 언니가 홈쇼핑에서 만두 방송을 하기 위해 우리 집에 온다. 이번에는 만두 레시피를 공개하려고 한다"라고 운을 띄웠다.

이후 최화정을 만난 홍진경. 그는 최화정과 만두를 빚으며 "어렸을 때 명절 때마다 이걸 했다. 외할아버지가 이북 분이시다"라고 이야기했다. 또 최화정은 해당 유튜브 채널 담당 PD의 결혼 소식을 언급했다.

이를 들은 홍진경은 "우리 그때도 촬영한다. 미친 것 같다. 나는 죽기 일보 직전까지 브이로그를 틀어놓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최화정은 유튜브를 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튜튜브 하자고 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하기 싫고, 자신이 없다. 요즘에는 다 사람을 초대해서 얘기하는데 난 자신이 없다"라고 밝혔다.

아애 홍진경은 "누구한테 전화해서 나와달란 소리를 못 한다"라고 했다. 최화정은 ""난 그게 너무 스트레스다. 만약 거절당하면 피부 관리받은 거 다 내려올 거다"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홍진경은 최화정에게 피부 관리법에 대해 물어봤다. 홍진경은 "나는 보톡스 하나를 맞아본 적이 없다. 사람들이 이제는 보기 안 좋다고, 좀 관리하라고 하더라. 무슨 깡으로 아무것도 안 하냐고 한다"며 "선크림도 안 바르는데 선크림 바르면 뭐가 난다. 누가 그런 거를 신경 쓰기 시작하면 늙는 거라고 하는데 나랑은 멀다고 생각해서 신경 안 썼는데 올해 들어서 갑자기 나이 들어 보인다. '관리 해야 하나'라는 생각이 처음 들었다"라고 했다.

최화정은 "식생활이 바르기 때문에 늙지 않는다"라며 "근데 이제는 관리할 때"라고 이야기했다. 홍진경은 "화정 언니랑 윤여정 선생님이 멋있게 나이 드는 연예인의 아이콘 아니냐. 난 언니가 자랑스럽고 영향을 많이 받는다"라고 말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