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 28년차’ 김종국, 20대 후배에 혼나 “근육많은 찐따같아”(‘짐종국’)


‘데뷔 28년차’ 김종국, 20대 후배에 혼나 “근육많은 찐따같아”(‘짐종국’)
‘데뷔 28년차’ 김종국, 20대 후배에 혼나 “근육많은 찐따같아”(‘짐종국’)
‘데뷔 28년차’ 김종국, 20대 후배에 혼나 “근육많은 찐따같아”(‘짐종국’)
가수 미노이가 거침없는 입담을 선보였다.

지난달 30일 채널 '김종국 GYM JONG KOOK'에는 '미노이에게 혼나는 GYM노인'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미노이는 이날 'MZ세대' 대표라는 말에 "시대를 대표할만한 언어가 필요한 거지, 잘 모르겠다. 그런가 보다. 아저씨들이"라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미노이는 이어 김종국에 'X맨' 당시 "XX언니랑 진짜 사귀었냐"며 거침없는 질문으로 웃음을 더했다.

김종국은 “조사를 해봤는데 어릴 때 TV 많이 안 봤다고 하던데”라고 했으나 미노이는 “그래도 ‘X맨’은 봤다”라고 말해 다시 한번 김종국을 당황시켰다.

특히 김종국은 "주우재한테 댓글을 달았는데 강조하느라 띄어 썼다. '띄어쓰기가 킹받는다'는 댓글이 달렸다. 그래서 사과의 말을 다시 썼다"고 털어놨고, 이에 미노이는 "종국, 왜 이렇게 찐따가 됐어? 당황한 사람이 1명 이상이냐, 그럼 문제가 있는 거다. 진짜 찐따 같다. 운동만 잘하고 노래만 잘하고 근육 많은 찐따 같아"고 농담했다.

김종국은 미노이에게 "아저씨들을 치료해 줘라. 몇 명 소개시켜 주고 싶다"고 유재석, 지석진을 언급하며 런닝맨 계약 조건으로 제안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