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강나미' 유튜브 영상 캡처.
사진='강나미' 유튜브 영상 캡처.


가수 강남이 하와이에 있는 집을 최초 공개했다.

지난 27일 유튜브 채널 ‘동네친구 강나미’에서는 ‘상화랑 여행 2편 술을 한잔했습니다 여러분... 강남의 취중 하와이 브이로그’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공개된 영상에서 강남은 이상화, 지인들과 함께 하와이를 찾았다. 강남은 “첫 공개인데 하와이에 집이 있다”라며 수영장이 딸린 집을 공개했다. 아담하고 예쁜 건물에 수영장과 널찍한 마당이 눈길을 끌었다. 그러나 강남은 “사실 아무도 수영 안 한다”라며 안 들어간 지 1년이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집 내부도 공개했다. 널찍한 거실과 함께 깔끔한 주방과 응접실을 시선을 사로잡았다. 강남은 “가족들이 하와이에 오면 쉬는 장소”라고 소개했다.
[종합] '용산 건물주' 강남♥이상화, 하와이 별장 최초 공개 "수영장 물 매일 정화" ('강나미')
이후 가족들과 저녁식사를 마치고 돌아온 강남은 술에 취해 “나 들어간다. 책임져라”라며 수영장에 입수했다. 그러자 다른 지인 역시 입수해 물놀이를 즐겼다. 이상화는 “매일매일 정화한다고 아버님이 그러셨다”라고 깨끗한 물임을 강조했다.

다음날 일어난 강남은 숙취에 괴로워하며 지인들과의 관광 스케줄에 힘들어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강남은 한국에도 자기 집과 건물이 있다. 특히 용산에 있는 건물은 할머니가 소유해 살던 집 터에 올린 5층 건물로, 최근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내가 돈 내고 내 명의로 하겠다고 했는데 일본 갔다오니 엄마 이름으로 돼있다고 하더라"며 사기를 당했다고 폭로한 바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