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한해 "고시원 시절 옆방서 고독사…냄새 났지만 몰랐다"('편스토랑')


[종합] 한해 "고시원 시절 옆방서 고독사…냄새 났지만 몰랐다"('편스토랑')
[종합] 한해 "고시원 시절 옆방서 고독사…냄새 났지만 몰랐다"('편스토랑')
[종합] 한해 "고시원 시절 옆방서 고독사…냄새 났지만 몰랐다"('편스토랑')
사진=KBS2 '편스토랑' 캡처
사진=KBS2 '편스토랑' 캡처
한해가 과거 고시원에서 지내던 시절, 옆방에서 고독사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3일 방송된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는 한해가 7살 차이 친누나를 집으로 초대해 음식을 대접했다.

앞서 한해는 편셰프 상경 10년 만에 무대출로 아파트에 전세 입성했다고 밝혔다. 고시원, 원룸 등 10년 동안 10번의 이사를 다녔다는 한해는 주식, 코인 등은 하지 않고 차곡차곡 돈을 모아 보금자리를 마련했다고 한다.

이연복 셰프는 "지난 방송 보고, 주변에서 사위 삼고 싶다는 얘기 정말 많았다. 난리"라며 관심을 보였다. 한해의 절친 MC 붐은 "아직 1등 신랑감까지는 아니고 3등 정도?"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겼다.

한해는 국제 공인 와인자격증 3단계에 도전 중이라고 밝혔다 한해의 집에는 와인셀러가 무려 4대로, 그 가운데 신동엽이 선물한 것도 있다. 눈길을 끈 것은 와인방에 가득한 와인 공부의 흔적들이었다. 한해는 국제 공인 와인 자격증 2단계를 취득했으며 현재 3단계에 도전 중이라고 밝혔다. 국제 공인 와인 자격증 3단계는 국내에서 딸 수 있는 가장 높은 레벨이다.

한해는 "본업은 음악이지만, 미래를 대비하는 사람으로서 전문성을 갖추기 위해 업그레이드된 자격증을 공부하고 있다. 나중에 어떤 일이 벌어질지 모르니까 노후를 위해"라고 말했다. 건실한 청년 한해의 꾸준하고 성실한 면모에 '편스토랑' 식구들은 "진짜 알짜배기"라고 칭찬했다.
[종합] 한해 "고시원 시절 옆방서 고독사…냄새 났지만 몰랐다"('편스토랑')
[종합] 한해 "고시원 시절 옆방서 고독사…냄새 났지만 몰랐다"('편스토랑')
[종합] 한해 "고시원 시절 옆방서 고독사…냄새 났지만 몰랐다"('편스토랑')
[종합] 한해 "고시원 시절 옆방서 고독사…냄새 났지만 몰랐다"('편스토랑')
사진=KBS2 '편스토랑' 캡처
사진=KBS2 '편스토랑' 캡처
한해가 한 여성과 다정하게 통화하는 모습도 포착됐다. 친근하게 대화를 나누며 절로 올라가는 한해의 입꼬리에 모두 "여자친구인가?", "드디어 공개하는 건가?"라 등 관심을 보였다. 한해는 "사랑하는 건 물론이고 내게는 정말 고맙고 소중한 사람이다. 제가 잘 표현을 못해서, 꼭 표현을 하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한해의 통화 상대는 7살 차이 친누나였다. 한해는 이날 누나를 집으로 초대, 직접 만든 음식을 대접했다. 한해는 "무작정 혼자 서울 올라와 생활하며 제가 당장 밥 먹을 돈도 없을 때 누나가 부쳐준 돈으로 버텼다. 따뜻한 조력자가 돼준 누나. 내게는 누나와 엄마 사이"라며 고마움을 표했다.

한해가 정성껏 차린 음식을 맛있게 즐긴 누나는 문득 동생에게 엄마가 지난번 '편스토랑' 출연 당시 동생 한해의 영상을 눈물 글썽이며 봤다고 고백했다. 번듯한 아파트로 이사한 아들의 모습을 보며 울컥했다는 것. 한해는 "10년 동안 10번 정도 이사 다녔다. 서울 올라와 고시원에 살게 됐는데, 옆방에 한 분이 돌아가셨다. 고독사라고 하지 않나. 돌아가신 줄도 몰랐다. 냄새는 계속 났다. 너무 놀랐지만 당시 제 현실은 어디로 갈 수 없었다. 옆방에서 조금 더 먼 방으로 주인 아주머니가 옮겨주셨다"고 말했다. 이어 "누나들이 그런 걸 알기 때문에 저도 가족들도 집에 대한 소중함을 느끼고 있는 것 같다"며 뭉클함을 자아냈다.

한해는 누나에게 명품 선물을 약속했다. 최근 어머니에게 명품을 선물했다는 한해는 "엄마가 너무 좋아하더라. 다른 일 때문에 백화점 갔다가 문득 엄마가 좋은 가방을 들고 다닌 기억이 없어서 샀다. 엄마도 여자였다는 생각이 들더라"고 말했다. 이어 "누나한테도 좋은 가방 선물하겠다. 열심히 돈 벌어 보겠다"라고 약속했다. 누나는 "우리 한해 파이팅!"이라고 활기차게 응원해 웃음을 안겼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