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큰 게 터질 수도"…이선균, 유흥업소 관련 범죄 혐의 또 나오나 [TEN이슈]


배우 이선균(48)이 유흥업소에 자주 방문했다는 충격 증언 속 "더 큰 게 터질 수도 있다"는 관계자의 증언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23일 JTBC 뉴스룸 보도에 따르면 유흥업소 관계자는 "이전 가게에서 뭘 했는지는 진짜 모르는데, 이전 가게에 자주 오셨던 건 맞다"고 증언했다. 이선균과 관련된 유흥업소는 현재 폐업 상태로, 같은 위치에서 새롭게 차려진 업소 관계자로 파악된다.

이어 또 다른 유흥업소 관계자는 "보통 아무나 오지 않는다. 방에서 이뤄지는 건 모른다"며 "더 큰 게 터질 수도 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특히, 이 관계자의 증언은 이선균이 드나들었던 유흥업소의 폐쇄성에 대해 강조하며 더 큰 게 터질 수도 있다는 취지의 말을 해 대중과 연예계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에 이선균이 해당 유흥업소 관련 범죄 혐의가 또 있는 것이 아닌지에 대한 궁금증도 치솟고 있다.

앞서, 23일 인천경찰청 마약범죄수사계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이선균을 형사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구체적 단서를 확보하고 이선균을 피의자로 전환했다"며 유흥업소 마담 A(29·여)씨 역시 구속했다고 밝혔다. 이선균은 서울 소재의 A씨 자택에서 A씨와 함께 대마초 등을 투약한 의혹을 받는다. 경찰은 이선균이 대마뿐만 아니라 여러 종류의 마약의 투약한 것으로 보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

특히, A씨는 이선균이 지난주 "사건과 관련된 인물인 A씨로부터 지속적인 공갈, 협박을 받아와 이에 대해 수사기관에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밝힌 협박범과 동일인물인 것으로 드러났다. 정확한 협박의 이유는 알려지지 않았으나, 이선균이 톱스타인 만큼 '마약 폭로'와 관련된 사실이 아니었겠느냐는 추측이 지배적이다. 이선균은 A씨를 비롯한 일당에 협박을 당해 3억5천여 원을 건넨 것으로 경찰은 파악하고 있다.

인천지검 마약범죄 특별수사팀(이영창 부장검사)는 이선균이 고소한 A씨의 공갈 사건을 23일 인천경찰청에 이송했다.

A씨와 같은 유흥업소에서 일한 20대 여성 종업원 B씨 역시 이선균과 같이 불구속 입건됐다. 이밖에 내사자 중에는 재벌가 3세 C씨와 가수 연습생 D씨 등 마약 투약 전과가 있는 이들도 포함됐다. 다만, C씨와 D씨는 혐의가 구체적으로 나타나지 않았다고 경찰은 밝혔다. 이선균 변호사 역시 이선균과 C씨, D씨와는 전혀 알지 못하는 사이라며 연관성이 없다 강조했다.
"더 큰 게 터질 수도"…이선균, 유흥업소 관련 범죄 혐의 또 나오나 [TEN이슈]
내사자 신분이었던 이선균은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됨에 따라, 경찰은 곧 이선균을 불러 심문할 예정이다. 마약 혐의로 포토라인에 서게 될 이선균이 어떤 말을 할 지 주목된다.

현재 이선균은 마약 투약 혐의를 인정도, 부정도 하지 않은 상태다. 법무법인 지평 박성철 변호사는 텐아시아와 통화에서 '이선균이 혐의를 인정하냐, 부인하냐'는 질문에 "경찰 조사를 성실하게 받을 것"이라고만 재차 밝혔다. 그러면서 경찰 조사 소환 시기에 대한 질문에 "아직 직접적으로 연락받은 것은 없다"며 "현재로선 정해진 것이 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선균은 마약 혐의 후폭풍으로 캐스팅 확정돼 촬영 예정이었던 드라마 '노 웨이 아웃'에서 자진 하차했다. 이밖에 영화 '탈출:프로젝트 사일런스', '행복의 나라' 등도 개봉을 앞두고 난처해진 상황 속 사건의 향배에 주목하고 있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