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조현아의 목요일 밤' 방송 캡처본.
사진='조현아의 목요일 밤' 방송 캡처본.


슈퍼주니어 김희철은 아이돌은 직업일 뿐이라고 강조했다.

12일 유튜브 채널 '조현아의 목요일 밤'에는 그룹 슈퍼주니어의 멤버 김희철과 예성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공개된 '컴백 홍보 하라고 불렀는데 또 싸우고 있는 오빠들에 대하여 l EP.37 l 조현아의 목요일 밤 l 김희철 예성 조현아' 영상에서 김희철은 아이돌 활동에 대한 고민점을 밝혔다.
사진='조현아의 목요일 밤' 방송 캡처본.
사진='조현아의 목요일 밤' 방송 캡처본.
사진='조현아의 목요일 밤' 방송 캡처본.
사진='조현아의 목요일 밤' 방송 캡처본.
이날 김희철은 "20대 때 내 모습을 거울로 보면 키스하고 싶었다. 그리고 어떤 무대를 해도 내 스스로가 너무 사랑스럽고 행복했다. 근데 이제 나이가 들면서 쑥스럽고 부끄럽다"라며 외모에 관한 고민을 털어놨다. 이어 "내가 (슈퍼주니어) 멤버들 보면서도 느끼는데, 우리 멤버들 40세가 넘었는데 진짜 멋있다. 이렇게 관리하기 정말 쉽지 않다"라고 덧붙였다.

더욱이 김희철은 탈 아이돌을 하고 싶다고 밝히기도 했다. 김희철은 "내가 예성이와 부딪히는 부분도 이런 거다. 예성이는 '형, 그래도 우리가 40세지만, 50, 60세가 되어도 우린 아이돌로 데뷔했기 때문에 아이돌을 유지하자'는 마인드다. 근데 나는 탈(脫) 아이돌을 하고 싶다. 아이돌은 내 직업일 뿐이지 내 인생이 아니지 않냐"라고 언급했다.
사진='조현아의 목요일 밤' 방송 캡처본.
사진='조현아의 목요일 밤' 방송 캡처본.
사진='조현아의 목요일 밤' 방송 캡처본.
사진='조현아의 목요일 밤' 방송 캡처본.
이 말을 듣던 조현아는 "난 어렸을 때 내가 예쁘지 않다고 생각했던 시절이 있었다. 그걸 받아들이는 시간이 필요했다. 그러고 나니까 내가 너무 예쁘고 좋다. 근데 오빠는 처음부터 예쁘지 않았냐. 그러면 늙어가는 오빠의 모습도 받아들여야 한다"라고 이야기했다.

하지만 김희철은 "근데 쉽지 않다. 왜냐면 팬들이 좋아했던 나는 20대의 외모, 느낌일 텐데 난 이게 유지가 안 된다. 술과 탄수화물 다 끊으면 되는데 그게 자신이 없다. 내 행복을 잃는 느낌"이라며 토로했다.
사진='조현아의 목요일 밤' 방송 캡처본.
사진='조현아의 목요일 밤' 방송 캡처본.
사진='조현아의 목요일 밤' 방송 캡처본.
사진='조현아의 목요일 밤' 방송 캡처본.
사진='조현아의 목요일 밤' 방송 캡처본.
사진='조현아의 목요일 밤' 방송 캡처본.
예성과 김희철은 연습생 때 있었던 에피소드를 언급하기도 했다. 두 사람은 성격이 정반대라고. 김희철은 연습생 시절, 함께 사우나를 다녀온 일로 반성문 쓰기를 하게 됐다고 언급했다. 예성은 "(김희철이) 갑자기 이거를 왜 써야 하냐고, 내가 목욕탕 간 게 죄냐고 하면서 나가버렸다"라고 말했다.

연습 정지를 당하였다는 김희철은 "SM은 요즘은 모르겠는데 옛날에는 연습 정지를 줬다. 왜냐면 컨트롤이 안 되니까. 이해가 안 되는 게 우리가 연습생이 얼마나 많냐"라고 말했다. 이 말을 듣던 예성은 "입장이 다르다. 형은 개판을 쳐도 ‘어떻게든 되겠지’라고 생각했던 것 같지만 나는 솔직히 언제 잘릴지 모르는 멤버였다. 데뷔할 기회가 왔다면 최선을 다해서 어떻게든 잘 데뷔해서 무조건 성공해야 한다고 생각하면서 살아왔다. 그때 받았던 상처들이 지금의 나를 만든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이하늘 텐아시아 기자 greenworld@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