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한울이 '만삭 임산父'로 변신한 사연은?
이윤지♥정한울 "둘째 출산 시 라니도 동반"
정한울, '진통 체험' 결심한 특별한 이유 공개
'동상이몽2' 이윤지-정한울 가족 / 사진제공=SBS
'동상이몽2' 이윤지-정한울 가족 / 사진제공=SBS


SBS ‘동상이몽 시즌 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 이윤지와 남편 정한울이 ‘임산부’로서 공감대를 형성한다.

16일 방송되는 ‘동상이몽2’에서 정한울은 만삭인 아내 이윤지를 좀 더 깊게 이해하기 위해 임산부 체험을 한다.

이날 방송에서 정한울은 임산부 체험복을 착용했다. 정한울은 착용 5분 만에 “상복부가 눌려 숨쉬기 힘들다” “위까지 눌려 배가 안 고프다”는 등 고충을 토로하기 시작했다. 이에 이윤지는 “임산부 친구와 대화하는 것 같다” “오늘따라 통한다”며 공감해 웃음을 자아냈다.

정한울은 임산부 체험의 하이라이트인 진통 체험에 도전했다. 정한울은 곧 출산을 앞둔 아내를 이해하기 위한 것뿐 아니라 또 다른 이유가 있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정한울이 밝힌 그 특별한 이유는 무엇일지, 또 그는 출산 직전의 고통과 흡사하다는 고통 최고치까지 도전할지 여부에 대해 관심이 집중된다.

이윤지는 “둘째 출산 때 라니도 동반할 계획”이라며 정한울의 진통 체험이 라니를 위한 사전 교육이라고 밝혔다. 임산부로 변신해 진통 체험까지 하는 아빠의 모습을 본 라니의 반응은 어떨지 궁금증이 모인다.

이윤지 남편 정한울의 임산부 체험기는 16일 밤 11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