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나태주. / 제공=DR엔터테인먼트
가수 나태주. / 제공=DR엔터테인먼트


TV조선 서바이벌 프로그램 ‘미스터트롯’에서 노래를 부르며 태권도를 접목한 안무를 펼쳐 주목받은 가수 나태주가 다음달 아이돌 그룹으로 컴백한다.

나태주는 오는 3월 자신이 소속된 K타이거즈 제로(이하 케타제로)를 통해 새 싱글 음반을 발표한다.

케타제로는 최근 강원 평창군과의 한류사관학교 mou와 손잡고 한류관광을 위한 평창군 홍보대사로 본격 활동을 시작한다. 소속사 DR엔터테인먼트의 관계자는 “DJ Koo와 Cha Cha Malone 등이 참여한 지난 음반과 다르게 이번 싱글 음반은 이름만 들어도 깜짝 놀랄 미국 유명 프로듀서와 작업해 더욱 업그레이드된 모습을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케타제로의 음반에 참여한 미국의 프로듀서는 “신개념 K팝과 태권안무, 글로벌 감성이 접목된 신곡으로 세계 팝 음악시장에 신선한 충격을 줄 것”이라고 기대를 높였다.

나태주와 장준희·오형균·이강민·하성진·변현민·강건우· 태미·정윤지·박이슬·민디·김유진 등 남성 7명, 여성 5명 총 12명으로 구성된 혼성 아이돌그룹 케타제로는 지난해 9월 첫 번째 음반 ‘희로애락’으로 데뷔했다. 지난해 17일 동안 일본 8개 도시, 19회 콘서트를 성황리에 마쳤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