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윤상현·메이비 부부. /제공=SBS
윤상현·메이비 부부. /제공=SBS


배우 윤상현이 자택 부실공사 논란으로 시공 업체와 갈등 중인 가운데 A시공사 측이 “윤상현이 요구하는 보수비는 터무니 없는 수준이며, 시공 및 하자 확인 단계에서 윤상현·메이비 부부에게 ‘갑질’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A시공사는 지난 25일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에스엔을 통해 “건축주와 그 가족들의 생활에 직접적인 불편을 준 것은 에어컨 하자와 비샘 하자”라며 “에어컨 하자는 일차적으로 에어컨 제작·시공업체에서 책임질 사안이고 비샘 하자는 올 7월 30일에 윤상현이 시공사 측에 말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시공사 측은 비샘 하자를 듣고 지체하지 않고 윤상현에게 불편을 드려 죄송하며 즉시 원인을 규명하여 보수하겠다는 뜻을 밝혔지만, 윤상현은 이를 거부하고 2억 4000만 원의 보상을 하라고 강압하여 협의가 이뤄지지 않았다”고 했다.

A시공사 측의 주장은 윤상현·메이비 부부가 SBS 예능프로그램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을 통해 공개한 하자는 전면 철거 없이도 충분히 보수가 가능하기 때문에 2억 4000만 원의 보수 비용은 업계 상식에서도 터무니 없는 수준이라는 것이다.

이와 더불어 A시공사는 윤상현에게 시공과 하자를 확인하는 단계에서 모욕, 폭언, 위협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하자 의논 문제로 윤상현의 집을 방문할 당시, 윤상현 측이 반드시 아내와 함께 방문해야 한다고 말해 부부가 윤상현의 집을 찾았다”며 “그 때 윤상현 부부가 고성을 지르며 2억 4000만 원을 보상하라고 요구했고, 메이비가 B씨에게 부인이 아기를 가지게 된 것을 언급하며 ‘남에게 악하게 하면 자기에게 다 돌아간다’는 악담을 퍼부었다”고 했다.

또한 B씨가 “하자감정을 위한 전문가를 섭외해 조속히 보내 드리겠다”고 말한 뒤 현장을 떠나려고 하자, 윤상현 관계자가 차량문을 강제로 열려고 하거나 임신한 아내가 보는 앞에서 B씨의 어깨를 붙잡고 욕설과 위협을 지속했다며 해당 녹취 파일을 가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A시공사 측은 윤상현의 법적 대응을 시사한 것에 대해서도 “하나의 허위 사실도 적시한 바 없는 시공사로서는 그 위협에 굴하지 않고 끝까지 진실을 가리겠다”고 받아쳤다.

앞서 윤상현·메이비 부부는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서 집의 누수와 배수, 에어컨 미작동 등의 문제로 고통받는 모습을 보여줬다. 더불어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를 통해 피해는 방송을 통해 본 그대로이다. 시공사가 언론을 통해 밝힌 내용에 허위 사실이 적시 돼 있어 이 또한 법적 대응하겠다. 법적 대응을 해 피해 보상을 받을 것”이라고 반박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