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청희 기자]
‘미운 우리 새끼’/사진제공=SBS
‘미운 우리 새끼’/사진제공=SBS


신애라가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결혼 25년차의 내공을 뽐낸다.

오는 6일 방송되는 ‘미운 우리 새끼’에는 배우 신애라가 출연해 母벤져스와 진한 케미를 발산할 예정이다.

최근 녹화에서 신애라가 등장하자 어머니들은 “너무 반가워서 눈물 날 것 같다” “얼마나 착한지, 선녀야!” 등 남다른 환호로 그를 반겼다.

신애라는 사랑꾼 차인표를 꼭 닮은 아들이 “사랑해”라는 말을 시도 때도 없이 한다며 행복한 고민을 털어놓았다. 이에 반해 어머니들은 “(이제) 말하는 것도 귀찮다” 라고 응수해 녹화장을 웃음 바다로 만들었다.

또 그는 ‘사랑의 유효기간’ 을 묻는 MC들의 짓궂은 질문에 결혼생활 25년차 다운 내공으로 재치 넘치는 답변을 내놓았다고 한다. 그런데 신애라의 말 한 마디로 인해 “차인표는 젖소(?) 같은 사람”이라는 뜻밖의 주장이 제기돼 녹화장을 폭소케 했다는 후문이다.

연예계 대표 잉꼬부부에게 무슨 사연이 있었는지는 오는 6일 오후 9시 5분 방송될 ‘미운 우리 새끼’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