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그룹 뉴이스트W / 네이버 브이(V) 라이브 방송 화면 캡쳐
그룹 뉴이스트W / 네이버 브이(V) 라이브 방송 화면 캡쳐


뉴이스트W의 아론이 뮤직비디오 촬영 중 귀신을 본 사연을 공개했다.

뉴이스트W은 10일 오후 네이버 브이(V) 라이브를 통해 앨범 공개를 앞두고 팬들과 함께 카운트다운에 돌입했다. 이들은 뮤직비디오 촬영에 관한 뒷이야기를 털어놓았다.

아론은 “폐병원에서 촬영했다”며 자신의 티저 영상에 대해 소개했다. 이어 “버려진 병원에서의 촬영이 너무 무서웠다. 귀신을 봤다”고 밝혔다. 이를 듣던 백호 역시 “아론이 자꾸 귀신을 봤다고 하더라”며 거들었다.

렌은 “귀신을 보면 대박이 난다는 이야기가 있다”며 흥행에 대한 기대를 보였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