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애타는 로맨스’ 스틸 / 사진제공=가딘미디어
‘애타는 로맨스’ 스틸 / 사진제공=가딘미디어


‘애타는 로맨스’ 성훈, 송지은, 김재영가 삼자대면을 예고했다.

OCN 월화드라마 ‘애타는 로맨스'(극본 김하나 김영윤, 연출 강철우)에서 정현태(김재영)은 이유미(송지은)의 유일한 남사친이자 고등학생 시절 이유미의 짝사랑 상대다. 또 차진욱(성훈)은 이유미와 3년 전 원나잇 스탠드로 얽힌 관계.

공개된 사진 속 심각한 얼굴로 이유미와 마주하고 있는 차진욱 앞에 나타난 정현태는 이유미의 어깨를 감싼 상황. 특히 홀로 남겨진 차진욱의 허탈한 표정은 첫 만남부터 세 사람 사이에 무슨 일이 일어났을지 애가 타게 만들고 있다.

때문에 수트 스타일의 차진욱이 아닌 캐주얼한 차림에 덮진욱 헤어를 한 차진욱의 모습은 이러한 차림으로 밤중에 이유미를 찾아간 사연을 궁금케 하고 있다. 또한, 남사친의 정석 정현태는 여사친 심쿵하게 만드는 든든함으로 또 한 번 여심 저격을 예고하고 있다.

한편, 지난 24일 방송된 3회에서는 3년 전 ‘원나잇’ 사건으로 차진욱이 이유미를 괴롭히던 중 끝내 폭발한 이유미의 사이다 반격이 두 사람의 관계 변화를 예측하게 했다. 이러한 상황에 정현태가 더해져 세 사람의 살벌한 삼자대면이 예고되면서 본격 삼각 로맨스에 불씨가 지펴질 것으로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세 사람의 심장쫄깃 삼자대면 사건의 전말은 25일 오후 9시 ‘애타는 로맨스’ 4회에서 공개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