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유진 기자]
이연수, 공승연, 정연 / 사진=SBS ‘연예대상’ 캡처
이연수, 공승연, 정연 / 사진=SBS ‘연예대상’ 캡처
이연수가 ‘SBS 연예대상’ 여자부문 신인상을 공동 수상하고 눈물을 보였다.

25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SBS 프리즘 타워에서 생방송으로 진행된 ‘2016 SAF SBS 연예대상'(이하 SBS 연예대상)에서는 신인상 시상이 진행됐다.

이날 ‘불타는 청춘’ 이연수와 ‘인기가요’ 공승연-정연 자매가 여자부문 신인상 공동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연수는 “‘불타는 청춘’을 통해 제 인생을 만난 것 같더라. 꿈은 찾는 게 아니라 만들어가는 거라고 하던데 앞으로 제 꿈을 잘 만들어 나가도록 하겠다. 아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리고 ‘불타는 청춘’ 멤버들 모두 감사하다”라고 눈물을 보이며 떨리는 목소리로 수상 소감을 전했다.

또 공승연과 정연 자매는 “이렇게 상 받을 줄 몰랐는데 좋은 상 주셔서 감사하다. 제작진 분들께 감사드리고 ‘인기가요’ 하면서 많이 행복했다. 더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SBS 연예대상’ 대상에는 유재석·신동엽·김구라·김국진·김병만·양현석-박진영-유희열이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