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도깨비’ 포스터 / 사진=tvN 제공
‘도깨비’ 포스터 / 사진=tvN 제공


‘도깨비’가 강력한 콘텐츠 영향력을 과시했다.

CJ E&M과 닐슨 코리아가 12일 발표한 12월 1주(11월 28일~12월 4일) 콘텐츠 영향력 지수 순위에 따르면, 지난 2일 첫 방송한 tvN 금토드라마 ‘쓸쓸하고 찬란하神-도깨비’(극본 김은숙, 연출 이응복, 이하 도깨비)는 SBS ‘푸른 바다의 전설’을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특히 ‘도깨비’는 302.8 CPI를 기록, 256.0 CPI를 보인 ‘푸른 바다의 전설’을 압도적인 격차로 따돌렸다.

MBC ‘일밤-복면가왕’은 3위를 차지했다. 이날 ‘복면가왕’에는 김완선, 임슬옹, 박완규, 김나영이 ‘뜨거운 심장 양철로봇’에 도전했다. 뒤를 이어 SBS ‘낭만닥터 김사부’와 MBC ‘무한도전’이 각각 4·5위에 이름을 올렸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