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현지민 기자]
KBS2 ‘안녕하세요’ / 사진제공=KBS
KBS2 ‘안녕하세요’ / 사진제공=KBS


보이그룹 세븐틴의 정한과 승관이 ‘안녕하세요’에서 고민을 나눈다.

5일 방송되는 KBS2TV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는 정한과 승관이 출연한다. 이날 녹화에는 강압적인 남편의 통제와 아이들의 무관심에 눈물 마를 날이 없다는 한 아내의 사연이 소개됐다. 고민 주인공은 가정에서 자신의 존재가 그저 가정부인 것 같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 사연을 들은 세븐틴 승관은 감정을 주체하지 못해 울컥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주인공의 아들들에게 “아들들이 노력해야 한다. 저도 연습생 생활하면서 제주도에서 서울로 왔는데, 왜 있을 때 잘하지 못했을까 생각한다. 너희들도 엄마가 설거지하는 게 당연하게 생각하면 절대 안 된다”며 눈시울이 빨개진 채 말을 이어나갔다.

세븐틴 승관을 눈물짓게 한 이번 사연과 아이돌 가수를 떠나 아들 대 아들로서 녹화장을 감동시킨 승관의 진심 어린 조언은 이날 오후 11시 10분에 공개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