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럭키' 유해진x이준x조윤희x임지연, 반전 열쇠 쥔 4인 포스터 공개


포스터 / 사진제공=쇼박스" />

영화 ‘럭키’ 유해진, 이준, 조윤희, 임지연 캐릭터
포스터 / 사진제공=쇼박스

‘럭키’ 캐릭터 포스터가 공개됐다.

27일 오전 (주)쇼박스 측은 영화 ‘력키'(감독 이계벽)에 출연한 배우 유해진, 이준, 조윤희, 임지연의 캐릭터 포스터 4종을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포스터에서는 인생이 뒤바뀐 두 남자 유해진, 이준과 함께 스토리의 키를 쥐고 있는 조윤희, 임지연의 새로운 모습도 확인할 수 있어 눈길을 사로잡는다.

이미 컴백 포스터로 한국의 콜린 퍼스라는 마성의 수식어를 듣기도 한 유해진은 이번 캐릭터 포스터에서도 깔끔한 수트로 카리스마 넘치는 킬러의 모습을 보여준다. 여기에 “제가 칼을 좀 잘 다루는 것 같습니다”라는 카피는 기억을 잃은 후 잠재되어 있는 킬러 본능을 일깨워주며 예측불허 웃음을 예고한다. 유해진과 대조적으로 이준 캐릭터 포스터에서는 그간 잘생긴 모습을 보여줬던 이전과 상반된 모습의 이준을 볼 수 있다. 여기에 “죽기 전에 딱 하루만 멋있게 살다 죽자”라는 카피로 모든 것을 포기한 무명배우의 모습을 표현해 내며 영화 속 형욱과 인생이 바뀐 그가 어떠한 삶을 살게 될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함께 공개된 두 여배우들의 캐릭터 포스터는 새로운 스토리를 예고한다. 조윤희의 캐릭터 포스터는 리나의 따뜻한 시선을 담고 있어 기억을 잃은 형욱을 물심양면으로 도와주는 캐릭터를 완벽하게 표현해냈다. 또한, 이번 <럭키>를 통해 조윤희는 유해진과 뜨거운 키스신을 선보이며 로맨틱한 모습도 연출할 예정이라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마지막으로, 신비로운 매력이 극대화된 임지연의 캐릭터 포스터는 의문의 여인 은주의 긴장한 표정을 통해 영화가 가진 비밀과 반전에 대한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럭키’는 성공률 100%, 완벽한 카리스마의 킬러가 목욕탕 키(Key) 때문에 무명배우로 운명이 바뀌면서 펼쳐지는 반전 코미디다. 오는 10월 13일 개봉.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