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사진=MBC ‘일밤-진짜사나이2’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일밤-진짜사나이2’ 방송화면 캡처


‘진짜사나이’ 양상국이 점호를 보고하는 순간 실수를 반복했다.

4일 방송된 MBC ‘일밤-진짜사나이2’에서는 최초로 남녀 합동 프로젝트로 해군부사관 특집이 꾸며졌다.

앞서 소대장 후보생으로 뽑힌 양상국은 점호를 보고해야 하는 순간 긴장감에 경례구호를 잘못 말하는 실수를 했다. ‘인내’라고 외쳐야 하는데 ‘인제’라고 외친 것.

양상국은 다시 기회를 부여 받았지만 동일하게 ‘인제’라고 말했다. 양상국은 이에 “긴장이 돼서 ‘인내’를 해야 하는데 ‘인제’가 나오는 겁니다”라고 말했다.

반복되는 양상국의 실수에 소대장 후보생이 될 뻔했던 이태성은 ‘차라리 나에게 시키지’라고 생각했고, 솔비는 정반대로 ‘나한테는 안 시키겠지?’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그는 마지막 보고를 할 때도 ‘인제’라고 말해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