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윤유선
윤유선


‘사춘기 소녀’의 정체는 배우 윤유선이었다.

3일 오후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에서는 ‘가왕’을 꺾기 위한 8인의 복면 가수들의 경연이 벌어졌다.

사춘기 소녀와 보헤미안 랩소디의 1라운드 대결은 보헤미안 랩소디의 승리로 막을 내렸다. 사춘기 소녀는 2라운드를 위해 준비한 이소라의 ‘믿음’을 열창하며 가면을 벗었다.

그의 정체는 바로 윤유선이었다. 관객들은 물론, 판정단 모두 놀란 표정을 감추지 못 했다.

윤유선은 “정말 떨렸다. 부끄럽다”며 “출연 결정을 한 뒤부터는 방송을 보기만 해도 떨리더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새로운 꿈에 도전해보는 기분이었다”고 덧붙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
사진. 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