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호 기자]
금사월
금사월


박상원이 백진희가 자신의 친딸임을 알았다.

31일 방송된 MBC ‘내딸 금사월’에서는 사월(백진희)과 찬빈(윤현민)의 결혼식이 그려졌다.

이날 득예(전인화)는 버진 로드 위에 올라, 자신이 사월의 친모임을 밝혔다. 그는 주기황(안내상)과 함께 사월을 식장에서 데려갔고, 분노한 만후(손창민) 일가는 그 뒤를 쫓았다.

소국자(박원숙)는 잠시 뒤 식장에 도착한 오민호(박상원)와 마주쳤다. 그는 민호를 붙들고 “금사월이 네 친딸인 것 알고 있었냐”고 따져 물었다. 민호는 당황한 듯 말을 잇지 못했고 이내 눈물을 흘렸다.

민호의 아내 한지혜(도지원)는 “득예가 나와 당신을 속였다. 이제 어떻게 사느냐”며 울부짖었다.

이은호 기자 wild37@
사진. MBC ‘내딸 금사월’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