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황희찬
황희찬


한국 축구 올림픽대표팀 신태용 감독이 황희찬 선수에게 내린 지시사항을 언급했다.

다수의 매체에 따르면 27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알사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6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 4강전이 끝난 뒤 열린 기자회견에서 신태용은 “황희찬과 문창진을 따로 불러 후반전에 사고를 쳐봐라”라고 주문해다고 밝혔다.

이어 신태용은 “황희찬과 문창진에게 주문한 것이 적중해서 너무 감사하다”라며 감탄을 표했다.

신태용은 “사실 처음 올림픽 대표팀을 맡을 때만 해도 모르고 있던 부분인데 카타르로 오면서 알게 됐다. 내심 욕심도 났는데 선수들의 활약으로 한국 축구의 위상을 높이게 돼 기분이 좋다”라며 세계 최초 8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에 대한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신태용은 또 “선수단이 하나가 돼서 좋은 결과가 나왔다”라고 선수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며 “한일전은 특수한 관계 아니겠냐. 선수들이 부담을 덜어놓고 편안하게 준비하도록 해서 또 한 번 진짜 자랑스러운 모습을 보여 드리겠다”라고 오는 30일 일본과의 결승전에 대한 각오를 다졌다.

이날 신태용이 이끄는 한국 축구 올림픽대표팀은 카타르와의 AFC 4강전 경기에서 3-1로 승리를 거둬 결승에 진출하게 됐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KFA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