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한혜리 기자]
KBS 제공
KBS 제공


가수 로이킴이 ‘불후의 명곡’에 첫 출연한다.

22일 KBS 측에 따르면 오는 23일 방송되는 KBS2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는 ‘고(故) 김광석 20주기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날 출연한 로이킴은 “새해를 맞아 할머니를 찾아뵀는데 불후를 보고 계시더라. 편찮으신 할머니를 위해 출연을 결심했다”고 첫 출연 소감을 전하며, 이어 “어렸을 때 처음으로 들었던 노래가 김광석의 앨범이다. 만나 뵌 적은 없지만 인연이 깊은 분이다”라며 김광석에 대한 애정과 존경심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한로이킴은 이날 김광석의 ‘서른 즈음에’를 선곡, ‘리틀 김광석’이라는 별명답게 부드러운 목소리와 서정적인 감성으로 곡을 완벽히 소화해내 관객들의 박수갈채를 받았다.

로이킴이 출연하는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의 ‘故 김광석 20주기 특집’은 오는 23일, 30일 오후 6시 5분, 2주간에 걸쳐 만나볼 수 있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KBS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