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준필 기자]
금사월
금사월


박세영이 송하윤의 죽음에 자신이 연루됐다는 사실이 들통날까봐 불안함에 빠졌다.

10일 방송된 MBC ‘내 딸, 금사월’에서 오혜상(박세영)은 주오월(오혜상)의 악몽에 시달렸고, 주세훈(도상우)는 혜상이 시댁에 적응하지 못해 그러는 것이라고 생각했다.

이날 방송에서 세훈은 주기황(안내상)에게 집을 처분하자고 말했다. 부자의 이야기가 끝나자, 기황은 세훈에게 오월의 죽음과 관련된 조사가 얼마나 진행됐는지를 물어봤다. 이에 세훈은 “유력 용의자를 잡았다”며 “동승자가 누구인지 조사를 해봐야한다”고 말했다.

세훈과 기황의 말에, 혜상은 자신이 운전자라는 사실이 밝혀지면 “모든 것이 끝난다”며 불안함에 떨었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MBC ‘내 딸, 금사월’ 방송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