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한혜리 기자]
불명 더원
불명 더원


가수 더원이 아름다운 독도를 떠올리게 만들었다.

2일 방송된 KBS2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이하 불후의 명곡)’에서는 ‘2016 희망의 찬가’ 신년 특집으로 KBS의 다양한 프로그램들 속 명곡 무대가 펼쳐졌다.

이날 더원은 후배 가수 진민호와 함께 독도의 아름다움을 담은 서유석의 ‘홀로 아리랑’을 열창했다.

더원은 진민호와 함께 독도의 아름다움을 연상케 하는 조화로운 하모니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이어 더원의 애절한 가창력이 노래 속 남북 통일을 염원하는 간절함을 느끼게 했다. 노래 말미에서는 마이크 없이 육성으로 노래를 불러 감동을 더했다.

이날 ‘불후의 명곡’에는 김정민, 레이지본, 알리, 서문탁, 박기영, 별, 더원이 출연했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KBS2 ‘불후의 명곡’ 방송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