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진 인턴기자]
신지
신지


과거 양미라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세상에 둘도 없는 착한 여자. 남자로 태어나서 이런 여자 만나고 싶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양미라는 신지와 함께 카페 테라스에 앉아 햇살을 만끽하고 있다. 양미라는 굴욕없는 각선미를 뽐내고 있으며, 두 사람은 화장기 없는 수수한 매력을 선보여 눈길을 끈다.

양미라는 지난 15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택시’에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은진 인턴기자 dms3573@
사진. 양미라 인스타그램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