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한혜리 기자]
신성우
신성우


가수 겸 배우 신성우가 ‘엄마’서 장서희와 호흡을 맞춘다.

28일 MBC 측에 따르면 ‘엄마’ (극본 김정수, 연출 오경훈 장준호)에 신성우가 장서희의 첫사랑인 민태헌 역으로 캐스팅 돼 첫 촬영을 마쳤다.

지난 21일 종로에서 진행된 ‘엄마’ 촬영 현장에 신성우가 등장했다. 오경훈 감독은 “확실히 스타는 다르다. 멀리서도 빛이 난다”며 신성우를 반갑게 맞이했다. 첫사랑인 신성우를 마음에 품은 채 살아가는 윤희 역의 장서희는 자신의 촬영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이른 시각부터 촬영장에 와 새롭게 합류한 신성우와 인사를 나눴다.

5년 만에 안방극장을 찾은 신성우는 2010년에 종영한 MBC ‘즐거운 나의 집’에서 오경훈, 장준호 감독과 인연을 맺은 바 있다. 오경훈, 장준호 감독과의 의리와 김정수 작가의 흡인력 높은 대본을 보자마자 흔쾌히 ‘엄마’의 출연을 결심하게 됐다는 후문이다.

신성우의 첫 촬영은 하나(김수안)와 조우하게 되는 장면. 윤희가 살고 있는 동네에 공원을 만들게 된 태헌은 카메라로 동네의 이곳저곳을 찍는다. 그러던 중 공터에서 놀고 있는 하나와 두나(이예은)를 미소로 바라보다 자신도 모르게 셔터를 누르게 된다. 지난 방송에서 하나의 친아빠가 상순(이문식)이 아님을 알려주는 장면이 그려져 하나의 친아빠가 태헌인 것인지, 윤희와 태헌 두 사람 사이에 어떤 이야기가 숨겨져 있을지 시청자들의 관심이 쏠린다.

첫 촬영을 마친 신성우는 “오랜만에 촬영을 하니 조금 낯설었지만 감독님과 장서희 씨 등 모든 분들이 반겨 주셔서 촬영을 잘 마칠 수 있었던 것 같다. 앞으로 극에 녹아들도록 더 열심히 집중하겠다. 뮤지컬과 촬영을 동시에 진행해서 조금 피곤하긴 하지만 시청자분들 곁에 가까이 갈 수 있다는 생각에 기쁘다. 앞으로도 화이팅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새롭게 등장하는 신성우의 모습은 오늘(28일) 오후 8시 45분, ‘엄마’에서 만날 수 있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CJ E&M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