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준필 기자]
금사월 유재석 (3)
금사월 유재석 (3)


유재석이 오는 29일 다시 한 번 ‘내 딸, 금사월’을 통해 시청자를 찾아간다.

지난 21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연말을 맞아 멤버들의 하루를 경매하고, 그 수익금을 좋은 곳에 사용하는 자선 경매쇼 ‘무도 드림’을 기획했다. 유재석은 ‘무도드림’에서 ‘내 딸, 금사월’ 김순옥 작가에게 최고가 2천만원에 낙찰 받아 출연을 결정짓게 되었다.

지난 22일 방송된 MBC 주말특별기획 ‘내 딸,금사월’은 유재석의 방송 출연 후 시청자들의 폭발적인 반응을 보이며 자체최고시청률 26.3%를 기록했다. 방송 이 후 인터넷 포탈에는 유재석 관련기사가 주를 이뤘고, 유재석의 파급력을 여실히 보여주었다.

24회에서 유재석은 ‘천재화가’와 ‘유비서’를 맛깔스럽게 연기해 시청자들에게 연기호평과 더불어 큰 웃음을 선사했다. 실제 방송으로 나간 분량은 많지 않았지만 압도적인 존재감을 내뿜으며 ‘신스틸러’란 칭호를 얻기도 하였다. 특히 유재석이 만후(손창민)에게 일부러 물을 쏟고, 만후와 해더 신(전인화)의 대화를 방해하며 물을 닦자, 만후는 유비서에게 소리를 지르며 저리가라고 하지만 유비서는 “저는 그림자일 뿐입니다.” 라고 말하는 장면은 네티즌사이에 큰 화제가 되기도 하였다.

오는 29일 방송에서는 유재석이 또 다른 역할로 등장해 시청자들에게 깨알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22일 공개된 예고편에서 화려한 정장을 입은 유재석이 사람들에게 둘러싸여 있고, 찬빈(윤현민)이 유재석의 트레이드 마크인 ‘메뚜기 춤’을 추는 모습이 공개되어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아내기도 했다.

‘내 딸, 금사월’ 제작진은 “기사와 TV로만 접했던 유재석씨의 성실함을 직접 두 눈으로 확인할 수 있는 시간이었다. 촬영시간 내내 자신의 촬영분량이 아닐 때에도 선배 연기자들의 모습을 계속해서 모니터링을 하고 자신의 대사를 끊임없이 연습하는 모습에서 ‘프로란 이런 것이구나’란걸 느끼게 해주었다. 또한 긴 시간의 촬영이 피곤 할 법도 하지만 수많은 제작진과 팬들의 사진 요청에 웃음으로 대하며 일일이 사진을 찍어주는 모습에서 또 한 번 놀라움을 줘 유재석에 대한 신뢰감을 한층 높여줬다”라고 전했다.

유재석의 카멜레온 같은 연기변신은 오는 29일(일) 밤 10시 ‘내 딸,금사월’에서 확인 할 수 있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MBC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