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임휘준 인턴기자]
[종편MBN]동치미_현미(묶음)
[종편MBN]동치미_현미(묶음)


가수 현미가 “데뷔 시절 나이를 속였다”고 깜짝 고백했다.

14일 오후 11시 종합편성채널 MBN ‘동치미’에서는 ‘나이 드는 내가 좋다’라는 주제로 지나가는 세월을 아쉬워하기보다 한 해가 지나갈수록 더 소중해지는 나이에 대처하는 깨알 비법들에 대해 이야기 나눈다.

이날 방송에서 가수 현미는 “평소 엄앵란 씨랑 친하기 때문에 매주 동치미를 즐겨보고 있다”면서 “엄앵란 씨와는 52년 지기다. 내 노래 ‘보고 싶은 얼굴’을 처음 부를 때부터 알고 지냈을 뿐 아니라, 이들 부부가 막 연애를 시작했을 때부터 두 사람을 지켜봤다”고 말을 꺼냈다.

또, “친구처럼 지내고 있지만, 사실 내가 한 살 어리다. 원래는 언니가 맞다”고 밝혔고, 이에 엄앵란은 “꼭 한 살을 강조해야겠냐. 언니라고 해”라는 새침한 모습으로 현장에 유쾌한 웃음을 선사했다.

이어 현미는 “데뷔 초 선배들에게 ‘언니’라고 부르기 싫어서 나이를 세 살 많게 속였다”고 털어놨고, “하루는 가수 한명숙 씨와 용한 점집을 찾아갔는데, 나이를 속였기 때문에 차마 들어갈 수가 없었다. 그러자 한명숙 씨가 눈치 채고 ‘현미야, 괜찮아. 그냥 친구처럼 지내자’라고 먼저 말해줬다. 그 후로는 친구로 지내고 있다”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더불어 이날 방송에서 현미는 “나이와 상관없이 계속 새로운 일에 도전하는 삶을 살고 있다.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고 생각한다”며 자신만의 젊음을 유지하는 비결을 공유했다.

임휘준 인턴기자 sosukehello@
사진. MBN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