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혜 인턴기자]
LE 인스타그램
LE 인스타그램


EXID 하니와 LE가 색다른 매력을 발산했다.

LE는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하니 오빠랑.. 오빠 살람해요”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하니와 LE는 침대로 보이는 곳에 나란히 누워 얼굴을 마주대며 예쁜 표정을 짓고 있다. 강아지 같은 하니와 고양이 같은 LE의 색다른 매력이 눈길을 끈다. 두 사람의 섹시하면서도 청순한 물오른 미모가 돋보인다.

하니와 LE가 속한 EXID는 11월 중순 컴백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지혜 인턴기자 jidori@
사진. LE 인스타그램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