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은지영 인턴기자]
442b82d6-796c-4809-8576-eebb594ff744
442b82d6-796c-4809-8576-eebb594ff744


‘처음이라서’최민호와 박소담의 짜릿한 동거 로맨스가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14일 방송되는 케이블채널 온스타일 ‘처음이라서’ 2화에서는 윤태오(최민호)와 한송이(박소담)의 스무 살 로맨스가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이 날 방송에서는 엄마가 어린 동생을 맡겨놓고 자취를 감춰 버리자 경제난으로 갈 곳이 없어진 한송이가 윤태오의 집 마당에 텐트를 치고 살게 되는 이야기가 그려진다.

송이는 태오에게 “너 나랑 같이 살래? 우리 같이 살자”라고 예상치 못한 제안을 하며 태오를 당황시킨다. 송이는 가장 친한 친구이자 금수저를 물고 태어나 경제적으로 여유가 있는 태오에게 “너, 나 3포세댄거 알지? 연애, 결혼, 출산을 포기한 딱 그런 인간. 그런데 사실 난 5포였어. 내 집 마련하고 인간관계도 포기 직전이니까. 우리 엄마가 빌린 돈 때문에 너네하고도 앞으로 문제 생길지 몰라”라며 고민을 털어놓는다. 이어 송이는 “하지만 나 오늘 그 중에 하나는 포기 안 해도 된다는 걸 알았어. 나 집 샀다”라며 태오의 집 마당에 텐트를 쳐놓은 사랑스럽고도 엉뚱한 매력을 뽐낼 예정이다.

방송에 앞서 공개된 사진에서는 태오의 집 마당에 마치 캠핑을 온 듯 텐트를 치고 생활하는 한송이의 발랄한 모습이 담겨 눈길을 끌고 있다. 특히 한송이를 오랫동안 짝사랑해 온 윤태오는 심란한 표정으로 송이를 바라보고, 아무것도 모르는 송이는 한껏 들뜬 표정으로 환하게 미소 짓고 있어 앞으로 이들의 관계가 어떻게 달라질지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이 날 방송하는 2화는 에피소드 3편이 모두 강렬한 소제목을 갖고 있어 제목만으로도 시청자들을 설레게 하고 있다. ‘너 나랑 같이 살래?’(에피소드4), ‘왜 나 같은 놈을 좋아해?’(에피소드5), ‘나 너한테 미치고 싶어!’(에피소드6) 등 에피소드 3편의 소제목이 눈길을 끌고 있다. 디지털-TV 컨버전스(크로스 미디어) 드라마로 유통에서부터 차별화된 ‘처음이라서’는 2화 역시 첫 번째 에피소드인 에피소드 4부를 이날 본 방송 전, 오후 6시 네이버 TV캐스트와 Btv 모바일을 통해 선공개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해 ‘처음이라서’ 제작진은 “윤태오와 한송이가 같은 공간에서 지내게 되면서 로맨스가 급물살을 탈 예정이다. 또 함께 아르바이트를 하면 서로에 대해 호감을 느끼고 있는 한송이와 서지안의 관계도 구체적으로 드러나며 윤태오, 한송이, 서지안의 삼각관계가 시청자들을 두근거리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제작진은 이어 “2화에서는 정경호, 윤현민, 안내상 등 명품 배우들이 카메오로 출연해 깨알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처음이라서’는 14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은지영 인턴기자 Jolie@
사진. CJ E&M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