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황홀한 이웃’
SBS ‘황홀한 이웃’


SBS ‘황홀한 이웃’

[텐아시아=한혜리 인턴기자] ‘황홀한 이웃’ 윤손하가 이미영 전화에 눈물을 흘렸다.

29일 방송된 SBS ‘황홀한 이웃’(박혜련 극본, 박경렬 연출) 105회에서는 나정분(이미영)은 박찬우(서도영)의 부탁으로 1차 간 검사 결과를 자신의 것인 척 공수래(윤손하)에게 전했다.

지난 방송에서 수래는 자신이 간 때문에 곧 죽을지도 모른다는 소식을 이미 가족들에게 전했다. 가족들이 저를 살리기 위해 간 검사를 받고 있다는 걸 알았지만 좋은 소식이 없다는 것도 알고 있었다.

서봉국(윤희석)의 연락으로 간검사를 받은 찬우가 1차 검사에서 이식 가능 결과를 받았고 찬우는 끝까지 자신에게 아프다는 사실을 숨기려 했던 수래의 마음을 걱정하며 제가 알고 있다는 것을 수래에게 감춰 달라 모두에게 부탁했다.

이에 정분은 수래에게 전화를 걸어 “1차 검사 결과가 나왔다. 너 살 수 있다더라”며 기쁜 소식을 전했다. 엄마의 전화에 수래는 기쁨과 슬픔이 복합된 눈물을 흘렸다.

한혜리 인턴기자 hyeri@
사진제공. SBS ‘황홀한 이웃’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