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월화드라마 ‘기황후’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

‘기황후’ 주진모와 지창욱의 변화가 기대되고 있다.

지난 10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 29회에서는 앞으로 왕유(주진모)와 타환(지창욱)이 변화될 것을 예고했다.

그동안 타환은 연철(전국환)에 대한 큰 두려움으로 황제로서 아무 힘을 가질 수도, 노력을 할 수도 없었다. 특히 연철이 선위를 계획하고 있다는 것을 알고 더욱 숨으려 들었다. 하지만 후궁이 돼 황궁으로 들어온 승냥이 타환에게 타환의 아버지가 남긴 혈서를 건네며 제대로 된 황제가 되기 위해서는 변해야 한다는 권고를 하자 타환은 마음을 다잡는다.

이후 타환은 승냥과 매일 밤 글공부를 시작했지만 연철이 자신에게 선위에 대해 입을 열자 또 다시 소중한 것들을 잃을까 두려워 글공부뿐 아니라 모든 것을 다 버리려 했다.

그러나 타환은 자신이 사랑하는 승냥이 힘들어 할 때 도움을 줄 수 없다는 사실에 충격을 받고 스스로 글공부를 시작하며 조금씩 변하는 모습을 보였다. 또 스스로 독을 먹고 쓰러진 승냥이 깨어나자 “내 모든 것을 널 위해 걸겠다”는 말로 황제의 권위를 찾으려는 의지를 보였다. 타환이 앞으로 황제에 걸맞은 모습으로 변할 것을 암시했다.

왕유는 타나실리(백진희)에 의해 승냥이 죽음을 당했다는 소식을 듣고 승냥의 원수를 갚을 것을 결심한다. 연철일가에게 복수하기 위해 측근이 되는 것이 우선이라고 생각한 왕유는 연철의 질녀와 혼례까지 올리며 복수의 칼날을 갈기 시작했다.

그러나 왕유는 연철의 자금줄인 매박상단을 쫓던 중에 만난 막생(송경철)으로부터 승냥이 살아있다는 소식을 듣고 기뻐했다. 그는 승냥을 만날 날을 기대하지만 탈탈(진이한)에게서 승냥이 연철에게 복수를 하기 위해 스스로 타환의 후궁이 됐다는 말을 듣고 절망하며 큰 충격을 받았다.

이어 공개된 ‘기황후’ 30회 예고에서는 승냥은 타환과 함께 왕유를 맞이하고, 후궁이 된 승냥을 본 왕유는 “눈물을 흘리지도 말고 당당히 갈 길을 가십시오. 저 역시 그럴 것입니다.”라며 담담한 듯 차가운 모습을 보여 앞으로 두 사람의 관계가 어떻게 진행될지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승냥으로 인해 변하기 시작한 왕유와 타환이 승냥에게 큰 힘이 되어줄 수 있을지, 또 승냥을 사랑하는 두 남자가 앞으로 어떻게 그 마음을 표현할 것인지 기대를 모은다.

죽은 승냥이의 원수를 갚기 위해 계획을 세우고 실행하던 왕유가 후궁이 된 승냥이와의 만남 이후 어떤 행보를 이어갈 것인지, 또 타환이 어떤 방법으로 황제의 권위를 찾고 연철의 선위 계획을 막을 수 있을 것인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는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는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제공. MBC

당신의 선택, ‘피겨여왕’ 김연아의 역대 최고 프로그램과 음악은?
[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뉴스스탠드 "MY뉴스" 설정 경품 이벤트]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달콤달콤 이현우, 해피 밸런타인데이! 2월 구매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