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생' 윤시윤./사진=조준원 기자
'탄생' 윤시윤./사진=조준원 기자


배우 윤시윤이 한국어부터 불어, 라틴어, 중국어까지 4개 국어를 연기한 소감을 밝혔다.

11일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탄생'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행사에는 박흥식 감독과 배우 윤시윤, 윤경호, 이문식, 김강우, 이호원, 송지연, 정유미, 하경, 박지훈, 로빈 데이아나가 참석했다. 혈액암 투병 중인 안성기는 불참했다.

'탄생'은 조선 근대의 길을 열어젖힌 개척자 청년 김대건의 위대한 여정을 그린 대서사 어드벤처. 새로운 세상을 꿈꾸며 바다와 육지를 누빈 글로벌 리더 김대건의 3574일의 여정을 담았다.

한국 최초의 사제 김대건을 연기한 윤시윤은 "사계절을 다 그려야했고, 코로나19 떄문에 국내에서 밖에 찍을 수 없어서 고생을 많이 했다. 그만큼 다양한 그림이 나온 것 같아 보람된다"고 말했다.

극중 불어, 라틴어, 중국어까지 구사하는 캐릭터는 연기한 윤시윤. 그는 "김대건 신부님을 있는 그대로 그려야 하는데 실제로 남아있는 서신들에 3개 국어가 다 나와있다. 부족하게 외국어를 하면 안 되는 상황이었다. 발음 훈련만 한달 넘게 걸렸다"고 설명했다.

최양업 역의 이호원은 뛰어난 라틴어 실력으로 현장을 놀라게 했다고. 그는 "외국어 대사가 많지가 않아서 적은 양을 많이 반복하다 보니 잘 들어준 것 같다. 외국인 정도는 아니다"라고 겸손하게 답했다. 이에 윤시윤은 "극중 점점 실력이 좋아져야 하는데 처음부터 너무 잘해서 초반에는 라틴어 실력을 일부러 낮추어서 촬영했다"고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혔다.

'탄생'은 오는 11월 30일 개봉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