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기예보 나들, 최근 근황 공개
재결합부터 엔터테인먼트 설립까지
진솔한 이야기 전해
"후배들 양성하고파"


추억의 스타들의 근황을 알아보는 개그맨 황영진의 '텐아시아 뭐하고 사냐'.

'텐아시아 뭐하고 사냐'가 그룹 일기예보 출신 가수 나들의 근황을 알아봤다.

1993년 3인조 그룹 일기예보로 데뷔한 나들은 '좋아 좋아', '인형의 꿈' 등의 히트곡을 발매하며 전성기를 맞았다. 정상급 인기를 누리던 것도 잠시, 1999년 간경화로 인해 해체 수순을 밟으며 아쉬운 행보를 펼쳤다.

이후 나들은 2010년 극적으로 간 이식 수술을 받아 건강을 회복하는 데 성공했다. 최근에는 JTBC '싱어게인'에 출연하며 활동에 박차를 가하고 시작했다.

나들은 텐아시아와의 인터뷰를 통해 전성기 시절부터 앞으로의 목표까지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그는 "코로나19로 인해 공연하기 참 어려운 상황이다. 그래서 몇 차례 언택트 공연을 진행했다"면서 "유튜브를 통해서도 자작곡을 매일 만들어서 올리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10년 동안 아파서 누워있었는데, 그 기간이 이렇게 큰 단절의 시간이었나 싶다. 그만큼 음악 감성도 달라지고 대중과 소통하기가 쉽지 않더라"라며 "이러한 부분에서 어려움이 있다. 문제를 어떻게 풀어가야 될지 계속 고민 중"이라고 털어놓았다.

전성기 당시의 인기에 관해서는 "대학교 축제를 참 많이 다녔다. 무대 인사가 끝나고 나면 운동장에 앉아있던 수천 명의 학생이 일어나 우리에게 몰려왔다. 차가 지나가지 못할 정도로 사람들이 달라붙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앨범이 하루에 1만 장씩 팔렸다. 매니저가 매일 하루 판매량을 회사 측에 문의해서 우리에게 알려줬다"며 "하루에 적으면 8000장, 많으면 1만 2000장이 나갔다. 그때는 '이제 다 끝났다. 이렇게 앨범 몇 장만 내면 노후는 안정되겠다'는 생각을 가지게 되더라"라고 고백했다.

일기예보의 히트곡은 10년이 훌쩍 넘었는데도 회자될 만큼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이에 나들은 "나도 참 놀라운 일이다. 이렇게 오랫동안 사랑받을 줄은 상상도 못 했다"며 "이럴 줄 알았으면 그때 노래를 더 많이 만들 걸 그랬나 보다"라며 아쉬워했다.

재능 있는 후배들을 성장시킬 수 있는 소속사를 설립하는 게 목표라는 나들. 그는 "주위에 정말 괜찮은데 안타깝게 활동할 수 없는 친구들이 참 많다. 엔터테인먼트를 운영하기 위해 나의 가치를 계속 끌어올리는 중"이라면서 "바램을 이루기 위한 계획들을 계속 세워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나들은 일기예보 재결합에 관해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그는 "계속해서 많은 의견이 오고 갔다. 그러나 멤버 강현민이 음악 작업자로서 일하는 것을 즐기는 것 같다"며 "이런 이유로 JTBC '슈가맨'에서 섭외가 계속 왔는데도 출연하지 못했다. 노력해서 기회를 한번 만들어보겠다"고 전했다.
[뭐하고 사냐] 일기예보 나들 "간경화 투병 후 건강회복…재결합요? 당연히…"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