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숙X김정태 케미
"지금은 영업 끝 나"
과거 남친도 보여준 사이
'내가 키운다' / 사진 = JTBC 영상 캡처
'내가 키운다' / 사진 = JTBC 영상 캡처


'내가 키운다' 김현숙이 솔직 털털한 모습을 보였다.

13일 오후 방송된 JTBC '내가 키운다'에는 김현숙이 절친한 사이인 배우 김정태와 함께 아이들을 데리고 계곡 여행을 간 모습이 그려졌다.

김현숙은 김정태의 아이들과 즐겁게 노는 아들 하민이를 보며 "하민이가 혼자 있으면 내가 계속 봐줘야하는데 형이 있으면 너무 잘 놀아준다"라고 말했다.

김정태는 "그래서 형제가 있어야 하는 거야"라고 전했고, 김현숙은 "지금 어떻게 해. 낳을 수가 없는데?"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김정태는 "지금은 영업 끝났으니까 안 되는 거지"라고 답했다.

김정태는 "그러니까 운동을 시켜서 친구를 많이 사귀게 하라는 거야. 남자들 운동 잘하면 좋아"라고 진심 어린 조언을 했다.

한편, 김현숙은 "예전에 남자 친구 만날 때는 자기를 꼭 보여주라고 해서 보여줬었다. 한 2명 봤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