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하, 꼬치꼬치 기자?
신봉선X미주, 소개팅 취재
하하, '스우파' 댄서 섭외
'놀면 뭐하니?' / 사진 = MBC 영상 캡처
'놀면 뭐하니?' / 사진 = MBC 영상 캡처


'놀면 뭐하니?' 멤버들이 다양한 주제로 기사 취재에 나선다.

9일 오후 방송된 KBS 2TV '놀면 뭐하니?'에는 MBC 보도국 기자로 변신한 유재석, 정준하, 하하, 신봉선, 미주의 모습이 그려졌다.

유재석을 시작으로 하하, 신봉선, 미주는 갑작스러운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어리둥절한 모습을 보였다. 진짜 기자들이 아닌 시청자 기자단이었지만 멤버들은 이를 알지 못했다. 이어 '스포츠 꼬치꼬치'의 정준하 기자라며 정준하가 자리에 앉아 멤버들에게 짓궂은 질문을 했다.

이어 보도국 PD가 대기실에 찾아왔고 기자로서 기획, 취재, 리포팅, 보도를 해보자는 제안을 했다. 신봉선은 소개팅 취재를 한다며 "시간이 없다. 빨리 만나서 빨리 연애하고 결혼해서 아이를 낳아야 한다. 연말만 되면 다급해진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하하는 취재 주제로 '춤'을 정했고, 모니카와 립제이, 아이키 등과의 인연을 언급했다. 유재석은 "너 진짜 영광인 줄 알아라"라며 한 무대에서 춤을 췄던 하하를 부러워했다.

멤버들은 실제 기자를 만나 기자만의 생생한 노하우들을 들었다. 하하는 "요즘 숏 폼이 난리가 났는데 챌린지 중에서도 '댄스 챌린지'가 이슈인데 그걸 취재를 하려고 한다"라며 취재 주제를 밝혔다. 또 미주와 신봉선은 "시국에 맞게 랜선으로 소개팅을 하려고 한다"라며 사심이 담긴 주제를, 유재석은 "키오스크 사용에 어려움이 있는 어르신들을 취재하고 싶다"라고 전했다.

한편, 유재석은 키오스크 체험을 위해 극장으로 향했다. 하하는 취재 섭외를 위해 모니카에게 전화를 걸었지만 연결이 닿지 않았다. 신봉선은 "소개팅을 앞둔 지금, 설레는 마음을 감출 수가 없다"라며 떨리는 심경을 전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