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키운다' 스틸컷./사진제공=JTBC
'내가 키운다' 스틸컷./사진제공=JTBC


배우 채림이 방송 최초로 아들 민우와의 일상을 공개한다.

JTBC 예능 ‘용감한 솔로 육아-내가 키운다’(이하 ‘내가 키운다’)가 오는 29일부터 매주 수요일 오후 9시로 방송 시간을 옮긴다. 이번 방송에는 ‘내가 키운다’에서 솔로 육아 클럽 매니저이자 공감 여왕으로 활약 중인 채림이 아들 민우와의 일상을 공개한다.

방송 최초로 민우와의 일상을 공개하는 채림은 시작 전부터 한껏 긴장된 모습을 보인다. 아들 민우의 얼굴이 공개되자 출연자들은 “잘생겼다”를 연발, 긴장했던 채림을 뿌듯하게 한다. 민우는 기상과 동시에 “엄마는 머리 묶어도 예쁜데”, “사랑해” 등 달콤한 멘트와 함께 종일 미소 가득한 모습을 보여 출연자 모두를 흐뭇하게 했다고.

이어 민우의 남다른 면들도 공개된다. 현재 5살인 민우는 태어날 때부터 크고 건강하게 태어나 지금까지도 빅보이로 성장, 가리는 음식이 없는 엄청난 식성을 보유해 엄마 출연자들의 부러움을 산다.

또 민우는 아침부터 알파벳을 읊는 것은 물론, 엄마 채림과의 대화 중 영어를 섞어 이야기해 언어 천재로 급부상한다. 영어에 대한 관심 외에도 어른들도 알아맞히기 힘든 각국의 국기들을 한번에 알아맞히며 ‘내가 키운다’의 공식 영재로 떠오른다.

출연자들의 궁금증을 모은 채림의 육아법도 공개된다. 호기심이 많아 질문이 끊이지 않는 민우의 궁금증을 충족시켜주기 위해 엄마표 과학 놀이를 준비한 채림. 그 과정에서 계속해서 나오는 육아 아이템들과 함께 공부도 놀이처럼 해야한다는 채림의 남다른 육아법에 엄마들은 입을 다물지 못했다고.

처음으로 공개되는 채림의 집도 이목을 집중시킨다. 대식가 민우의 영양을 책임지는 3대의 냉장고는 물론, 목욕을 좋아하는 아들을 위한 가벽 목욕탕까지. 특히 안방 한쪽에 위치한 어린 왕자 액자도 눈길을 끌었는데, 액자에는 민우가 태어나기 전 채림이 직접 쓴 편지가 적혀 있어 출연자들을 뭉클하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한편, 채림은 2014년 중국 배우 가오쯔치와 결혼해 지난해 12월 6년 만에 이혼했다. ‘용감한 솔로 육아-내가 키운다’는 오는 29일 오후 9시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