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대즈, 신혼 스토리 전격 공개
결혼 준비중 190cm 피지컬에 당황
표승주 "남편 연예 매니지먼트 종사자"
'라디오스타' 양효진/ 사진=MBC 제공
'라디오스타' 양효진/ 사진=MBC 제공


여자배구 국가대표 선수 양효진과 표승주가 MBC ‘라디오스타’에서 신혼 생활에 대해 털어놓는다.

오는 29일 방송 예정인 ‘라디오스타’는 배구 선수 김연경, 김수지, 양효진, 박정아, 표승주, 정지윤과 함께하는 ‘오케이 공자매’ 특집 2탄으로 꾸며진다.

양효진과 표승주는 올해 결혼해 신혼 생활을 즐기고 있는 ‘국가대표 새신부’이다. 두 사람은 2020 도쿄올림픽 준비로 인해 결혼 직후 진천선수촌에 입소한 탓에 이제야 꿀이 떨어지는 신혼 생활을 즐기고 있다고 밝혀 모두의 부러움을 자아냈다.

먼저 4월에 결혼한 양효진은 달콤한 신혼생활을 공개한다. 이번 도쿄올림픽 이후 매일 같이 남편이 집에 뜻밖의 선물을 사 들고 온다는 것. 양효진의 남편은 쌓여가는 선물 상자에도 “앞으로 하면 얼마나 하겠냐”며 느긋함을 뽐냈다고 해 무슨 사연일지 호기심을 유발한다.

또한 양효진은 연애부터 결혼까지 우여곡절 과정도 함께 들려줄 예정이다. 지금은 알콩달콩한 부부지만 연애 시절에는 손도 못 잡게 했다고 해 어떤 사연이 숨어있을지 궁금증을 끌어올린다. 마침내 결혼을 약속한 후에는 190cm의 남다른 피지컬 때문에 웨딩샵 직원을 깜짝 놀라게 만든 이유를 들려준다고 해 호기심을 자극한다.

5월의 새신부 표승주는 “남편이 연예 매니지먼트 종사자”라고 깜짝 고백하며 결혼식에 찾아왔던 특별한 손님을 공개한다. 이어 표승주는 도쿄올림픽 경기 중 남편에게 은밀한 ‘하트 시그널’을 보냈다고 고백했다. 처음에는 시그널을 보낼 자신이 없었지만, 김연경의 조언 덕분에 용기를 냈다고 털어놔 궁금증을 유발한다.

양효진과 표승주의 ‘신혼 토크’에 힘입어 여자배구 국대즈의 ‘솔직 담백’ 연애담도 공개된다. 이들은 평균 신장만 ‘186.16cm’인 남다른 피지컬 때문에 생긴 고민과 이상형을 낱낱이 밝힐 예정이다.

특히 2001년생 막내 정지윤의 과거 연애담이 최초로 공개돼 기대를 모은다. 정지윤은 “부모님도 모르시는데”라며 이야기를 시작하고, 언니들은 그런 정지윤을 향해 놀림을 폭주한다고 해 궁금증을 더욱 끌어올린다.

‘라디오스타’는 오는 29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