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도진, 숨겨진 과거 고백
"표현 많이 해 헤어졌다"
'엄마 같은 여자' 안 돼
'연애도사2' / 사진 = SBS플러스 영상 캡처
'연애도사2' / 사진 = SBS플러스 영상 캡처


'연애도사2' 이도진이 과거 힘들었던 시절을 고백했다.

27일 밤 방송된 SBS플러스 '연애도사2'에는 트로트 가수 이도진이 출연했다.

이도진은 "마지막 연애는 2년 전 쯤이었다. 그 친구도 내가 표현을 너무 많이 해서 헤어지게 됐다. 초반에는 많이 좋아했다. 여자친구의 반응이 안 좋으면 내가 더 과하게 대해준다"라고 말했다.

이도진은 박성준 사주 도사에게 사주를 봤다. 도사는 "한방에 일어서려고 하는 사주다. 다만 지난 운을 봤을 때 20대 초반까지의 운이 좀 처참하다. 운다운 운이 하나도 없고 위축되고 억눌리고 참고 견뎌야 하는 운이다"라고 말했다.

이도진은 "맞다. 그랬었다. 아버지가 일찍 돌아가셨다. 어머니는 이혼하셔서 기억이 아예 없다. 초등학교 때 집이 어려워져서 같은 반 아이들이 나를 거지라고 하고 놀렸다. 아이들을 피해다녔다. 무섭게만 느껴졌다. 중학교 때 놀림이 더 심해졌다. 거지, 가난, 더럽다는 말을 들었다. 위축된 마음이 고등학생 때까지 이어졌다. 3명의 누나들이 나를 키웠다"라고 과거를 고백했다.

박성준 사주 도사는 "아내 자리에 엄마 같은 여자가 들어와있다. 내 결핍된 정서를 채우려는 수단으로 연애나 결혼을 바라보기 쉽다"라고 짚었다.

이에 이도진은 "여자친구를 만나기 전에 늘 마음에 있는 게, 날 떠나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마음이다. 사랑이 오래 진행이 안 되고 내가 좋아하면 상대방은 못 버티고 부담스러워서 떠난다"라며 "마지막 여자친구가 떠났을 때 나에게 '덜 표현해 봐. 지금 하는 거에 반만 해봐'라고 했다. 집에서 배우는 사랑도 있는데 부모님이 없는 집에서 살아서 그런가, 라는 생각도 했다"라고 전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