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창기의 시시비비≫

넷플릭스 'D.P.', 공개 후 폭발적인 영향력
강아지 젖 물린 하석진부터 목침 맞은 윤형빈까지
軍 부조리 폭로…병영문화 개선될까
/사진=넷플릭스 시리즈 'D.P.' 포스터
/사진=넷플릭스 시리즈 'D.P.' 포스터


《박창기의 시시비비》

맵고 자극적인 연예계 이슈를 세세하게 들여다봅니다. 구체적인 분석과 재빠른 여론 파악으로 낱낱이 파헤치겠습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가 무엇이 옳고 그른지 정확하게 판단해 가려운 부분을 시원하게 긁어드립니다.

'★들의 용기 있는 고백'

넷플릭스 오리지널 'D.P.'가 제대로 일을 냈다. 하나의 작품이 주는 파급력에 국방부가 흔들리기 시작한 것. 스타들은 과거 자신이 겪었던 가혹행위를 폭로하며 병영문화 개선에 앞장섰다. 이에 대중들은 그동안의 설움을 공감하듯 용기 있는 고백에 박수를 보냈다.

정성윤은 지난 18일 유튜브 채널 '미성부부'를 통해 합동참모본부의장 당번병으로 군 생활을 보내던 중 사적인 업무에 자괴감을 느꼈다고 했다. 이로 인한 심리적인 스트레스로 어려움을 겪었다고 털어놓았다. 실제 DP 출신인 윤형빈은 인터뷰를 통해 가혹행위를 알렸다. 그는 "목침이라는 게 있다. 목을 주먹으로 계속 내리쳤다. 굉장한 충격을 받아서 쓰러질 정도"라고 설명했다. 윤형빈은 최근 한 방송에 나와 군 복무 중 탈영병 검거율 1위를 기록했었다고 털어놨다. 최고의DP 병도 가혹행위는 피해 가지 못한 것.

스타들의 가혹행위 폭로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앞서 허지웅은 과거 군 생활 중 가혹행위를 당했다고 소신 발언을 남긴 바 있다. 그는 일방적인 구타와 폭언을 당했던 경험을 언급하며 "손발을 마음대로 쓸 수도 없고 휘청거렸다"고 전했다.

작전 전투경찰 출신인 하석진은 선임병에게 수시로 구타를 당하는가 하면, 부당한 지시로 강아지에게 젖을 물렸다고 했다. 그때 맞았던 상처가 지금은 흉터로 자리 잡았다고 밝히기도 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미성부부', 'BBC News 코리아', '하석진'
/사진=유튜브 채널 '미성부부', 'BBC News 코리아', '하석진'
'D.P.'는 탈영병들을 잡는 군무 이탈 체포조(D.P.) 안준호(정해인 분)와 한호열(구교환 분)이 다양한 사연을 가진 이들을 쫓으며 미처 알지 못했던 현실을 마주하는 이야기를 담았다. 작품 속에는 욕설과 구타를 비롯해 강도 높은 가혹행위가 낱낱이 등장한다.

문제는 해당 부조리가 실제로 벌어지고 있다는 것. 극 중 조석봉(조현철 분)의 비극적인 아픔을 고스란히 담은 듯 현실에는 '윤 일병 사건'이 있다. 이는 2014년 4월 7일 경기도 연천군에 있는 대한민국 육군 6군단 예하 28사단 977포병대대 의무대 내무반에서 한 일병이 선임병 4명과 초급 간부에게 지속적으로 폭행을 당해 사망한 사건이다.

기강을 잡는다는 이유로 부조리가 '절대' 정당화될 수 없다. 'D.P.'는 군 내 문제점을 꼬집으며 수면위로 떠오르게 하는 등 시발점으로 작용했다. 여기에 스타들의 연이은 폭로가 힘을 실었다.

현재 'D.P.'의 영향력은 현재진행형이다. "작품과 다르다"는 국방부의 반박이 무색할 만큼 현실은 훨씬 더 잔혹하고 매서웠다. 스타들도 피할 수 없었던 군 내 부조리. 이들의 폭로가 어떤 파급력을 일으킬지, 과연 선진 병영문화로 전환되는 계기가 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