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세형 "재미없더라" 공격
"촬영 끝나고 두고 봐야지"
대선 주자 3인 특집
'집사부일체' / 사진 = SBS 영상 캡처
'집사부일체' / 사진 = SBS 영상 캡처


'집사부일체' 이승기가 이재명 경기도지사에게 예민한 질문을 던졌다.

26일 오후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는 대선 주자 특집 2탄으로 이재명 경기지사가 출연했다.

4년 전 이재명 지사를 만나 인터뷰를 진행했던 양세형은 "내려놓을 줄 알고 시키는 건 다 하시더라. 그런데 재미는 없다"라고 공격했다. 이재명 지사는 "세형 씨, 재미는 없더라고"라며 맞받아쳤다.

또 김동현은 "오늘 예능이니까 편하게 질문 다 드려도 되냐"라고 물었고 이재명 지사는 "다 괜찮다. 촬영 끝난 다음에는 두고 봐야지"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승기는 "사실 세 분 중에 논란이 가장, 아이템이 가장 많지 않나. 어디까지 물어봐도 되냐"라고 말했다. 이재명 지사는 "깊게 한 번 파달라. 모든 위험에는 기회가 있는 법이니까. 훅 갈 각오들은 하고"라고 말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