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 때문에 연애 못해? NO
"어머니 걱정 많으시다"
연애 아닌 '썸' 탔다
'연애도사2' / 사진 = SBS 플러스 영상 캡처
'연애도사2' / 사진 = SBS 플러스 영상 캡처


'연애도사2' 토니안이 연애를 하고 싶다고 전했다.

20일 오후 방송된 SBS플러스 '연애도사2'에는 토니안, 정홍일이 출연했다.

토니안은 "엔터테인먼트, 애견 사업 등을 하고 있다"라고 말했고 "일 때문에 연애를 못 하는 게 아니냐고 하는데 나는 오히려 반대다. 이성적인 외로움이 잘 정리가 안 되다보니까 일로 풀고 있다. 바빠야지만 쓸데없는 생각을 안 하게 되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토니안은 "어머니가 걱정이 많으시다. 20, 30대 때는 결혼 얘기를 하셔도 잘 안 들었다. 결혼을 해야한다고 해서 무작정 아무나 만나서 할 수 없지 않나. 그런데 내가 40대가 되다보니까 어머니 연세가 있으시고, 마지막 행복은 어쩌면 손주가 아닐까 싶기도 했다"라고 전했다.

또 "어머니 주변에 괜찮은 분 있으면 소개시켜달라고 했다. 방송을 보다가 좋은 사람 있으면 말해달라고 했더니, 그 얘기 하자마자 엄청 하시더라. '너 그 프로그램 봤니?'라고 하셨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토니안은 마지막 연애에 한숨을 쉬며 "5년 정도 됐다. 연애의 기준이 뭐냐. 썸은 탔던 것 같다"라고 전했다. 이어 그는 "한 번 만나면 1년 미만으로 만난 적은 없는 것 같다. 먼저 대시하는 편이다"라고 연애 스타일을 전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