납도 생활 적응기
허재X김병현 '혹형제'
현주엽, 몰래 멍게 먹방
'안싸우면 다행이야' / 사진 = MBC 영상 캡처
'안싸우면 다행이야' / 사진 = MBC 영상 캡처


'안싸우면 다행이야' 안정환이 테이블 만들기에 성공했다.

20일 오후 방송된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에는 안정환, 허재, 김병현, 현주엽의 납도 생활기가 그려졌다.

허재와 김병현은 밥 먹을 테이블 제작에 나섰고, 김병현은 어설프게 못질을 했다. 보다 못한 안정환이 이들에게 가 못질을 해줬고 손쉽게 테이블 다리를 만들었다. 허재는 "진작 오지, 왜 시키고 그래!"라고 오히려 화를 내 눈길을 끌었다.

같은 시각, 현주엽은 "정환이가 갔어?"라며 혼잣말을 한 뒤 같이 먹기 위해 손질하던 멍게를 그대로 먹었다. 허경환은 "몰래 먹는 게 맛있다"라며 지켜봤다.

한편, '혹형제'라 불리는 허재와 김병현은 테이블 다리를 제대로 뽑지 못했지만 안정환은 단숨에 뽑아내 '이장'다운 면모를 보였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