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Joy '연애의 참견3' 방송
공무원 커플 사연 공개
곽정은, 충격 "심각하다"
/사진=KBS Joy '연애의 참견3' 방송화면
/사진=KBS Joy '연애의 참견3' 방송화면


우울한 얘기로 연인을 힘들게 하는 여자친구의 사연에 MC들이 경악했다. KBS Joy '연애의 참견3'에서다.

지난 14일 방송된 '연애의 참견3' 89회에는 1년 2개월째 연애 중인 공무원 커플의 사연이 소개됐다.

고민남은 진상 민원도 웃는 얼굴로 처리하는 여자친구에게 반해 연인이 됐다. 하지만 사실 여자친구는 자기 연민과 불평불만이 가득한 사람이었다. 심지어 고민남이 주말에 다른 친구와의 약속도 금지했다. 자신의 인생은 우울하기 때문에 데이트하는 주말만 기다린다고.

고민남이 중요한 날이라고 미리 고지한 날에도 여자친구는 전화를 해 자신의 우울한 감정을 털어놓기 바빴다. 결국 고민남은 중요한 자리를 망치고 말았다. 화를 내는 고민남에게 여자친구는 자신이 우울할 때 이야기를 들어주는 것이 남자친구의 역할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더니 앞으로는 고민남에게 힘든 얘기를 일절 꺼내지 않겠다며 급발진했다.

그러던 어느 날, 고민남의 할머니가 쓰러지게 됐다. 고민남은 처음으로 여자친구의 위로를 받고 싶어 전화를 했지만, 여자친구는 기다렸다는 듯 힘든 얘기 하지 말라며 고민남의 말을 끊었다.

고민남이 황당해하자 여자친구는 이번엔 사랑받고 자란 것이 부러워서 그랬다며, 자신은 사랑받아본 적이 없는 불쌍한 사람이라며 또 다시 자기 연민에 빠졌다.

이야기를 들은 곽정은은 "심각하다. 무슨 얘기를 들어도 '나'라는 필터를 통과해야 하는 사람"이라며 황당해했고, 주우재는 "여자친구 본인도 이게 흉한 건 줄 안다. 이건 연애가 아니라 괴롭힘이고 학대"라는 의견을 전했다. 김숙은 "우울함은 복리로 늘어난다. 둘 다 피폐해지고 있다. 본인 감정도 털어놓고 위로받을 사람과 만나야 한다"고 말했다.

한혜진은 "연애를 하면서 가장 비참한 건 만만한 사람으로 취급받는 거다. '너니까 이러지'라는 말의 숨은 뜻은 '너한테 조심하지 않을 거니까 각오하라'는 거다. 회의적인 관계"라고 분석했고, 곽정은은 "상대방에겐 화수분 같은 역할을 기대하면서 본인은 밑 빠진 독 같다. 본인은 해줄 게 없지만 상대방에게만 기대한다? 사랑의 의미에 대해 깊게 고민해 봐라"라고 조언했다.

마지막으로 서장훈은 "여자친구에게 남자친구는 내가 하고 싶은 대로 다 되어야 하는 사람이다. 본인 하고 싶은 거 다 하면서 사는 사람이 어딨나. 제대로 된 연애는 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